정신병력·가족력 없는데 발현
전문가들 "면역체계 손상 등 추정"
"발병 이유·치료법 아직 없어"
미국과 영국 등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 후 정신병력이 없는데도 환각, 환청, 편집증 등과 같은 심각한 정신병 증세를 나타낸다는 보고가 잇따르고 있다.

특히 코로나19 후유증으로 진단되는 이 정신병 증세가 소아, 고령층이 아닌 30∼50대 중장년층에서 나타나는 것으로 밝혀지면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코로나 진단 후 "자살하라" 환청
뉴욕타임스(NYT)는 28일(이하 현지시간) "전 세계에서 코로나19 감염 후 정신병력이 없는데도 환각, 환청, 편집증 등과 같은 심각한 정신병 증세를 나타낸다는 보고가 잇따르고 있다"며 "영국에서 코로나19로 입원한 153명의 환자 중 10명이 정신병력이 없는데도 정신병 증상을 나타냈고, 스페인의 한 병원에서도 이와 유사한 10명의 환자가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NYT는 최근 이같은 현상이 미국에서도 발생하고 있다며 "정신병력이나 가족력도 없는데 이러한 증상이 나타난 것을 보고한 코로나19 환자 담당 의사인 히잠 구엘리는 즉각 심상치 않다는 판단을 내렸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네 자녀를 둔 물리치료사(42)는 뉴욕의 병원에 입원한 뒤 "사랑하는 내 아이들을 잔인하게 살해하는 계획을 세우는 나 자신을 발견한다"며 "아이를 사랑하지만 한 아이가 트럭 교통사고로 사망하고, 다른 아이는 참수하고 싶다는 생각도 들었다"고 털어놨다.


이 여성에게서 발견된 의학상 특이점은 지난봄 코로나19에 걸렸다는 것뿐이다. 당시 코로나19 관련해선 가벼운 증상만 있었지만 몇 개월 뒤부터 이 여성은 '자살하고, 아이를 살해하라'는 목소리를 들었다고 언급했다. 환청에 시달렸다는 의미다.

이 환자의 담당 의사 구엘리는 "정신병 증상이 코로나19와 관련이 있는지 아직은 확신하지 못하고 있다. 다만 이런 증상이 몇 건 더 나오고 있어서 '뭔가 벌어지고 있다'는 생각이 든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사촌 살해 시도까지…"코로나, 정신 영향 미칠 수 있어"
노스캐롤라이나 요양 병원에 근무하는 한 여성(36)은 자신의 세 아이가 납치된다는 망상에 사로잡혀 아이들을 드라이브스루 식당 창문으로 빼내 구출하려 시도했고, 뉴욕에서 건설직으로 일하는 한 남성(30)은 사촌이 자신을 살해하려 한다는 생각에 침대에서 사촌의 목을 조르려 한 것으로 알려졌다.

노스캐롤라이나 여성 환자 담당의는 "코로나19 환자가 있는 곳이라면 비슷한 현상을 목격할 것"이라고 전했다.

전문가들은 코로나19 감염이 정신 건강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사례로 진단하고 있다. 이들은 뇌에 영향을 미치는 것은 코로나19에 대한 면역 시스템의 반응, 또는 증상이 진행되는 과정에서 염증의 증가와 관련이 있을 것으로 추측하고 있다.

코로나19 감염 이후 정신병 증세를 나타낸 환자들 대부분은 코로나19의 중증 증상을 보이지는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호흡기 질환이 아닌 손 저림과 어지러움, 두통, 후각 능력 저하 등과 같은 신경계 증상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같은 증세를 겪은 뒤 몇 주에서 몇 개월 사이에 심각한 정신병 증세를 나타낸 것이다.


특히 코로나19 발병 이후 나타난 정신병 증세는 30∼50대에서 주로 나타난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정신병 환자들이 현실 감각이 떨어지는 데 반해 이들은 증상을 자각하고 스스로 병원을 찾은 것도 차이점이다.

NYT는 "현재까지 코로나19로 나타나는 정신병 증상은 얼마나 오랫동안 지속하는지 불분명하고 치료법 또한 확실하지 않다"고 했다.

김수현 한경닷컴 기자 ksoo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