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부구치소 확진자 233명 포함한 수치…'서울 기타'로 분류 예정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한 동부구치소에 수감된 확진자들이 28일 오전 청송군 진보면에 위치한 경북북부 제2교도소(청송교도소)에 마련된 생활치료센터로 이송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한 동부구치소에 수감된 확진자들이 28일 오전 청송군 진보면에 위치한 경북북부 제2교도소(청송교도소)에 마련된 생활치료센터로 이송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8일 0시부터 오후 9시30분까지 21시간30분간 서울에서 신규 집계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수가 최소 513명이 이르는 것으로 확인됐다.

시는 해당 시간대에 280명의 집계가 완료됐으며 여기에는 오후 6시께 법무부가 집계해 발표한 동부구치소 관련 신규환자 233명이 아직 반영돼 있지 않다고 밝혔다.

동부구치소 확진자들은 이날 전체 서울시 집계가 정리되면 서울 25개 자치구가 아니라 '서울 기타' 확진자로 분류돼 반영될 전망이다. 이에 따라 28일 전체로 보면 서울의 하루 신규 확진자 수는 역대 최다 기록게 근접하거나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

전날까지 서울의 일일 신규 확진자 최다 기록은 지난 24일 552명이었고, 2·3위는 19일의 473명과 25일의 466이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