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 의원총회…"소신발언 막기 어렵지만 정리할 필요"

더불어민주당에서 '윤석열 검찰총장 탄핵론'이 연일 제기되면서, 당 지도부의 고심이 깊어지는 모습이다.

지도부는 자칫 탄핵론을 앞세웠다가 역풍을 맞을 수 있다는 판단 하에 '검찰제도 개혁론'에 초점을 맞추고 있지만, '윤석열 탄핵론'은 쉽게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연일 탄핵론을 펼치는 김두관 의원은 28일 의원들에게 친전을 보내 "탄핵은 제도개혁의 필요조건"이라며 "검찰총장 탄핵에 힘을 모아달라"고 호소했다.

김 의원은 "윤석열 검찰은 정권에 대한 전방위적 공격으로 개혁을 무력화시킬 것"이라며 "그 공격의 정점을 무너뜨리지 않고 개혁은 불가능하다"고 강조했다.

박주민 의원은 라디오에서 "김 의원뿐 아니라 탄핵을 해야 한다는 의원이 굉장히 많다"며 "의원 대화방에서 탄핵을 이야기하는 사람, 탄핵까진 아니라고 말하는 사람, 특검을 해야 한다는 사람 등 많은 이야기가 오간다"고 말했다.

반면 박성민 최고위원은 "(윤석열) 개인에 대해 찍어누르는 듯한 모습을 비치는 것은 적절치 않다"며 "탄핵 이야기를 꺼냄으로써 그 모든 (검찰개혁) 본질이 훼손될 수 있다"고 신중론을 유지했다.

설훈 의원도 "국회에서야 당연히 탄핵이 될 거라고 생각하지만 헌재에서까지 통과될지는 자신이 없다"며 "저로서는 탄핵하고 싶지만, 사법부 판단이 있기 때문에 역풍을 맞을 소지가 있어 조심스러워야 한다"고 '현실론'을 꺼내 들었다.

당내 여론이 양분되는 것 아니냐는 지적까지 나오는 상황에서 당 지도부는 탄핵론에 일단 선긋기를 하고 있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탄핵 여부를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안한다"고 답변했다.

이낙연 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다양한 의견을 검찰개혁특위 안에서 녹여 지혜롭게 조정하고 당이 책임있게 결정할 것"이라며 "의원들도 최근의 현안을 넓은 시야로 보고 책임있게 생각해달라"고 말했다.

당내에서 분출되는 윤 총장 탄핵론이나 사법부 비판 발언과 관련해 신중한 대응을 당부한 발언으로 해석된다.

당 핵심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개별 의원이 소신에 따라 발언하는 내용을 막기는 쉽지 않지만 의원총회 등을 통해 한 번쯤 전체적으로 이야기를 거르는 방식이 필요할 것 같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29일 오후 2시 화상 의원총회를 열고 '2020년 마무리 및 신년 일정'을 안건으로 논의한다.

이 자리에서 자연스럽게 검찰개혁, 공수처, 윤 총장 탄핵론에 대한 이야기가 나올 것으로 전망된다.
'尹 탄핵론' 갑론을박 가열…與지도부 "현안 넓게 보라" 제동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