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취업시장 10대뉴스]

민간 채용 '찬바람'…공무원은 역대최대
확찐자·집콕 등 코로나 신조어 쏟아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가 휩쓸었던 2020년. 코로나19는 국내외 경제·정치·사회뿐 아니라 채용시장에도 엄청난 변화를 가져왔습니다. 각종 채용시험이 취소·연기되는가 하면, '언택트(비대면) 채용'이 유행어가 됐습니다. 지난해부터 불기 시작한 수시채용 바람으로 신입채용시장은 더욱 위축됐죠. 올해 취업시장 10대뉴스를 정리했습니다.
AI채용·시험 연기·언택트 채용…코로나가 뒤바꾼 취업시장

◆국가공무원 시험 연기·연기
코로나19는 공무원시험도 연기시켰다. 올해 2월 25일 오후 3시 인사혁신처는 갑자기 보도자료를 발표했다. 나흘앞으로 다가온 국가공무원 5급 공채·외교관후보자 선발 1차 시험을 잠정 연기한다는 내용이었다. 1949년 국가공무원 공채 후 71년만에 처음있는 일이었다. 5급 공채 연기에 따라 7급,9급 공채시험을 비롯해 입법고시, 경찰공무원시험 등 모든 공무원시험이 줄줄이 연기됐다. 공무원시험 뿐아니라 변리사 등 전문 자격증시험, 대기업 대졸 공채 일정 등도 줄줄이 취소·연기됐다.
코로나19로 모든 기업들은 채용설명회를 온라인으로 진행했다.  지난 10월 신입사원을 뽑은 게임기업 엔씨소프트가 유튜브를 통한 채용설명회를 하고 있다.

코로나19로 모든 기업들은 채용설명회를 온라인으로 진행했다. 지난 10월 신입사원을 뽑은 게임기업 엔씨소프트가 유튜브를 통한 채용설명회를 하고 있다.

◆채용설명회·박람회도 '언택트'
기업들은 구직자들의 코로나19 감염 방지를 위해 모든 채용절차를 '비대면(언택트)'로 바꿨다. 채용설명회도 언택트였다. 각 대학들이 외부인의 출입을 제한하면서 기업들은 채용설명회도 온라인으로 할 수 밖에 없었다. SK그룹은 상반기 대졸공채를 앞두고 각 계열사 인사담당자들이 스튜디오에서 사전 촬영을 했다. 이 영상은 유튜브를 통해 방영했다. 삼성전자, 포스코, 롯데 등 상반기 채용을 진행했던 기업들도 모두 유튜브용 영상을 제작했다. 채용설명회 뿐아니라 채용박람회도 온라인이 대세가 됐다. 하반기 본격적인 공채시즌에도 모든 채용설명회가 언택트였다.
올해는 코로나19 감염예방을 위해 AI를 통한 채용을 하는 기업이 크게 늘었다.  /마이다스인 제공

올해는 코로나19 감염예방을 위해 AI를 통한 채용을 하는 기업이 크게 늘었다. /마이다스인 제공

◆AI역량검사 700곳 잇단 도입
AI채용이 코로나19로 인해 더욱 활용이 많이 된 해였다. 현대모비스, 현대케피코, 현대카드, GS리테일, GS글로벌, 카카오, 아모레퍼시픽, 동원 등 그동안 자체 채용시스템 대신 AI역량검사를 잇따라 도입했다. 마이다스인에서 개발한 AI역량검사는 △사전 PC셋팅 △기본질문 △역량게임 △상황질문 △최종제출 등 모두 5단계로 이뤄져 있다. 검사시간은 보통 60~70분이다. 도입 기업이 늘면서 온라인 취업 커뮤니티에는 'AI채용 합격법' 등이 나돌기도 했다. AI역량검사를 개발한 마이다스인 측은 "평소 대면 면접을 보는 마음가짐과 태도로 AI면접을 보는 것이 합격 비결"이라고 말했다.
삼성그룹은 올 상,하반기 대졸신입사원 공채때 GSAT를 온라인으로 실시했다.  삼성의 영향으로 LG그룹도 인적성검사를 온라인으로 전환했다.  /한경DB

삼성그룹은 올 상,하반기 대졸신입사원 공채때 GSAT를 온라인으로 실시했다. 삼성의 영향으로 LG그룹도 인적성검사를 온라인으로 전환했다. /한경DB

◆삼성 GSAT도 온라인으로
삼성은 지난 5월30~31일 이틀간 처음으로 온라인 GSAT(삼성직무적성검사)를 실시했다. 삼성측은 "그동안 대규모 현장 시험으로 인한 사회적 비용을 줄이기 위해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맞게 온라인 시험방식을 준비해 왔다"며 "코로나19 확산 우려로 온라인 GSAT를 전격실시 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삼성은 응시자들에게 △응시자 유의사항 △휴대전화 거치대 △개인정보보호용 커버 등을 담은 응시자 키트를 우편 발송하고, 시험 약 1주일 전 예비소집을 통해 시스템을 사전에 점검했다. 논란이 될 수 있는 부정행위방지를 위해 부정행위 적발자에게는 5년간 향후 응시기회를 박탈하겠다고 공지하기도 했다. 삼성이 온라인 시험을 도입하자 LG도 하반기부터 온라인으로 입사시험을 실시했다. 삼성과 LG는 시험과목도 두과목으로 줄이고 시험시간도 60분으로 단축했다.
기업들이 코로나19로 인해 경영환경이 불투명해지자 수시채용과 채용형 인턴을 통해 뽑는 비율이 높아졌다.  수시채용을 선언한 SK그룹은 내년에는 전체 채용의 70%를 수시채용으로 뽑기로 했다. 지난 10월25일 실시한 SK그룹 인적성시험장에 들어가기 위해 수험생들이 긴 줄을 섰다.

기업들이 코로나19로 인해 경영환경이 불투명해지자 수시채용과 채용형 인턴을 통해 뽑는 비율이 높아졌다. 수시채용을 선언한 SK그룹은 내년에는 전체 채용의 70%를 수시채용으로 뽑기로 했다. 지난 10월25일 실시한 SK그룹 인적성시험장에 들어가기 위해 수험생들이 긴 줄을 섰다.

◆수시채용+채용형인턴 확산
지난해 현대자동차가 도입한 수시채용 바람이 거셌다. KT도 올초 공채를 폐지하고 수시채용을 통해 뽑기로 하겠다고 발표했고, SK그룹 관계자는 "올해 70%이던 공채 비율을 내년에는 50%로 단계적으로 줄이겠다"고 밝혔다. 상반기 대졸공채를 하지 않은 LG그룹은 하반기부터 수시채용을 통해 신입사원을 뽑겠다고 선언했다. 상반기 대졸공채를 진행했던 롯데는 하반기에는 일부 계열사를 중심으로 필요인력 충원에만 나섰다. 이밖에 한화, GS, 현대중공업 등도 모두 수시채용 대열에 동참했다. 기업들은 수시채용과 함께 인턴십을 통해 뽑는 '채용형인턴'을 잇따라 도입하기도 했다.
◆민간기업 높아진 '취업절벽'
하반기 대졸 공채를 앞두고 전국경제인연합회 산하 한국경제연구원이 실시한 '하반기 신규채용 계획'에 따르면,기업 4곳 중 3곳은 올해 하반기 신규 채용 계획을 세우지 못했거나 아예 1명도 뽑지 않을 것으로 조사됐다. 대졸 신규채용을 늘리지 못하는 이유로 응답 기업의 69.8%는 코로나19를 이유로 꼽았다. 코로나19 여파로 국내외 경제와 업종 경기가 악화됐다는 것이다. 유휴인력 증가 등 회사 내부수요 부족(7.5%)도 이유로 꼽혔다. 서울 공대생들 조차도 '취업절벽'에 잇단 서류전형 탈락, 면접탈락 등을 호소하기도 했다.
◆채용시장에선 'BBIS 돌풍'
채용시장에 찬바람이 거셌지만 유독 'BBIS(바이오, 배터리, IT, 소프트웨어)'기업들의 채용은 넘쳐났다. 전통적인 제조업의 채용은 줄지만 이들 기업들은 여전히 많은 인력을 필요로 하기 때문이다. 대표적인 배터리 기업 LG화학, 삼성SDI와 코로나19 진단시약을 개발한 씨젠은 올해만 3~4회 채용을 진행했다. 플랫폼 기업인 '네·카·라·쿠·배(네이버,카카오,라인,쿠팡,배달의민족)'는 IT개발자를 못구해 수차례 채용을 해야 했다. 이들 기업들은 앱 개발자와 엔지니어를 뽑으면서 '입사 보너스 5000만원' 등을 제시하기도 했다. 여기에, 국민은행, 신한은행, 우리은행, 농협은행 등도 IT 디지털 인력을 대상으로 수시채용을 진행하면서 IT인력은 코로나19시대에도 '귀한 몸'이 됐다.
AI채용·시험 연기·언택트 채용…코로나가 뒤바꾼 취업시장

◆공무원·공기업 채용은 '역대 최대'
공무원, 공공기관의 채용규모도 역대 최고였다. 2017년 6023명을 뽑은 국가직 공무원 수는 이듬해 2018년부터 내리 6100명대를 유지하고 있다. 지방직 공무원도 2017년 1만7279명 신규임용에서 올해는 3만 2000여명을 뽑아 두배 가까이 늘었다. 이에따라 기업 입사를 준비하던 2030 구직자들은 공무원으로 발길을 돌렸다. 올해 국가직 9급 공무원 공채 필기시험(4985명 선발)엔 18만5203명이 지원했다. 올해 공공기관의 신규 채용 규모도 3만1000명으로 역대 최대였다. 채용규모가 많은 한국철도공사(코레일) 상반기 공채에는 4만2500여명이 지원해 64대1의 경쟁률을 나타냈다.법학전문대학원(로스쿨) 입학을 위한 법학적성시험(LEET) 지원자 수도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 25개 로스쿨 입학정원(2000여 명)의 여섯 배가 넘는 1만2244명이 지원했다.
◆확찐자,집콕…쏟아진 코로나 신조어
코로나19로 취업시장에 다양한 신조어가 나왔다. 전염병 확산을 막기위해 사람들 사이의 거리를 2m이상 유지하자는 캠페인으로 '사회적 거리두기'란 말이 유행어가 됐다. 사회적 거리두기로 ‘집콕’ ‘확찐자’ ‘코로나블루(코로나 우울증)’ ‘돌밥돌밥(돌아서면 밥을 지어야 하는 주부를 뜻하는 용어)’ ‘작아격리(자가격리 되면서 몸과 마음이 작아지고 있다는 뜻)’ 등의 말이 생겨났다.
또한, 재채기나 잔기침에도 코로나가 아닐까 걱정하게 된다는 의미의 ‘상상코로나’도 20대 사이에선 유행했다. 직장인들은 평생 겪어보지 못한 ‘재택근무’를 1~2주동안 하기도 했다. 재택근무가 확산되면서 회의진행을 위해 화상 영상 시스템 ‘줌(zoom)’도 인기 상한가를 기록했다.
◆알바 구하기도 '별따기'
취업시장뿐 아니라 아르바이트 시장도 한파가 몰아쳤다. 대학생들에게 꿀알바로 통하는 관공서 알바도 하늘의 별따기 였다. 올 여름방학 ‘서울시 대학생 아르바이트’ 모집에는 400명 선발에 모두 1만 6293명이 지원해 40.7대1의 경쟁률을 나타냈다. 민간 알바 구하기는 더욱 어려워졌다. 사회적 거리두기로 밤9시 이후 영업이 금지되고, 스타벅스 등 카페에선 음료 섭취가 안되면서 그만큼 아르바이트 필요인력이 줄었기 때문이다. 취업포털 인크루트가 운영하는 아르바이트 플랫폼 알바콜이 대학생 회원 679명을 대상으로 겨울 아르바이트 구직 체감도를 조사한 결과 응답자 중 97.2%가 ‘아르바이트를 구하기 어렵다’고 답했다. 한주 15시간 미만으로 일하는 '알바쪼개기'가 유행하기도 했다.

공태윤 기자 true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