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마트 자체상품 손잡이 설치율 20.6%→82.9%
택배기사 허리 안 다치게…내년 67만개 상자에 '손잡이'

택배기사가 무거운 짐을 좀 더 수월하게 나를 수 있도록 택배 상자에 손잡이를 만드는 방안이 추진된다.

27일 고용노동부에 따르면 CJ대한통운, 롯데글로벌로지스, 한진택배, 로젠택배 등 주요 택배사들은 노동부와 협의를 거쳐 내년에 67만 개의 택배 상자에 손잡이를 만들기로 했다.

쿠팡, SSG, 마켓컬리 등 온라인 유통사들도 내년에 상자 47만5천 개에 손잡이를 만든다.

손잡이는 상자 양쪽 옆면에 구멍을 내 손을 집어넣을 수 있게 한 것으로, 중량 5㎏ 이상의 무거운 상자에 설치된다.

냉동식품과 같이 구멍을 낼 수 없는 제품의 상자에는 끈을 다는 등 대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상자에 손잡이를 내면 감싸 쥐기가 가능해져 상자를 드는 사람의 허리에 작용하는 부하를 약 10% 줄일 수 있다는 게 노동부의 설명이다.

손잡이가 없는 기존 상자는 바닥에 손을 넣어 들어야 해 허리에 많은 부담을 주고 나르는 중 떨어뜨릴 위험도 크다.

이에 따라 노동계는 짐을 나르는 노동자의 허리, 어깨, 손 등 근골격계 질환 예방을 위해 손잡이를 설치해달라고 요구해왔다.

주요 대형마트들은 제품 분류, 적재, 진열 등의 작업을 하는 노동자를 위해 일부 자체 상품(PB 상품)에 대해서는 손잡이를 낸 상자를 운영하고 있다.

이마트, 홈플러스, 롯데마트 등 대형마트들은 올해 말 기준으로 평균 20.6%인 자체 상품 손잡이 설치율을 내년에는 82.9%까지 대폭 높이기로 했다.

대형마트 자체 상품이 아닌 상품도 손잡이 설치를 확대한다.

LG생활건강, CJ제일제당, 동원F&B, 대상 등 주요 제조업체는 내년 설 선물세트 중 127종에 손잡이를 설치하고 내년 중 일반 제품 손잡이 설치율은 1.6%에서 7.8%로 높이기로 했다.

노동부는 손잡이 설치를 확산하기 위해 산업안전보건공단과 함께 '상자 손잡이 가이드'를 마련했다.

가이드는 상자 손잡이 적용 대상, 기본 원칙, 설치 방법 등을 담고 있다.

노동부는 가이드 기준에 맞는 손잡이가 설치된 상자에 '착한 손잡이' 표시를 부착할 계획이다.

이재갑 노동부 장관은 "대형 유통업체뿐 아니라 제조업체, 택배, 온라인 유통업체 등에 착한 손잡이가 자리를 잡도록 다양한 대안을 계속 마련하겠다"며 "소비자들도 노동자를 배려하는 기업과 상품을 선택해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택배기사 허리 안 다치게…내년 67만개 상자에 '손잡이'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