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신규확진 970명…연휴 영향으로 다시 1000명 아래로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7일 0시 기준으로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970명 증가한 누적 5만6872명이라고 밝혔다.

전날(1132명)보다는 162명 줄어든 수치다. 지난 24일(985명) 이후 사흘만에 다시 1천명 아래로 떨어졌다.

다만 이날 신규 확진자가 감소한 데는 검사 건수가 줄어드는 성탄절 연휴 영향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이날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946명, 해외유입이 24명이다.

지역사회에서 감염된 것으로 추정되는 지역발생 확진자는 전날(1104명)보다 158명 줄었다.

지난 21일부터 이날까지 최근 1주일간 신규 확진자는 일별로 926명→867명→1090명→985명→1241명→1132명→970명 등으로 집계됐다. 100명 이상 신규 확진자는 지난달 8일부터 이날까지 50일째 이어지고 있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