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관 취임 후 첫 중대본 회의 주재
"엄중한 시기에 중책 맡아 책임 막중"
권덕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이 26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권덕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이 26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권덕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이 26일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과 관련해 "구치소 및 요양병원·요양시설, 교회 등에서 집단감염이 이어지고, 친구와 지인 등 소규모 만남을 통한 전파도 계속되고 있다"며 "국민 모두의 '단합된 잠시 멈춤'이 절실히 필요하다"고 호소했다.

권덕철 1차장은 보건복지부 장관 취임 후 처음으로 주재한 중대본 회의에서 "코로나19 3차 유행이 지속되는 시기에 중책을 맡게 돼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며 이같이 밝혔다.

권덕철 1차장은 "연말연시 가정과 직장에서 때와 장소를 가리지 않고 확산하고 있다"며 "수도권 임시선별검사소를 통해 1000여명이 넘는 환자를 조기에 찾아냈고, 병상 상황이 개선되면서 치료를 기다리는 환자 수도 감소하고 있다. (그러나) 여전히 신규 확진자 수가 감소세 없이 하루 1000명 내외로 나타나고 있다"고 말했다.
권덕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이 26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권덕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이 26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그러면서 그는 "3차 유행의 기로에 선 시점에서 확산세를 꺾기 위해서는, 이번 연말연시 기간을 어떻게 보내느냐에 달려있다"며 "우리 부모님, 가족, 이웃이 건강한 새해를 맞기 위해서는 국민 모두의 '단합된 잠시 멈춤'이 절실히 필요한 상황이다. 내년 1월 3일까지 예정된 연말연시 특별대책이 소기의 성과를 낼 수 있도록 국민 여러분의 적극적인 협조와 참여를 당부드린다"고 강조했다.

이어 "많은 국민들께서 인내하고 협조하고 계실 뿐만 아니라 수많은 의료진과 공무원, 자원봉사자들의 헌신적인 노력으로 위기의 파고를 넘고 있다"며 "중대본 1차장으로서 국민의 건강을 지키고 경제와 일상을 회복하는 데 혼신의 힘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김수현 한경닷컴 기자 ksoo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