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일 대낮 서울로7017 다리 위에서 투신한 50대 남성이 결국 사망했다. 사진은 서울로7017. /사진=연합뉴스

25일 대낮 서울로7017 다리 위에서 투신한 50대 남성이 결국 사망했다. 사진은 서울로7017. /사진=연합뉴스

서울역 공중보행로인 '서울로7017' 다리 위에서 뛰어내린 50대 남성이 결국 사망했다.

25일 경찰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40분께 서울 중구 서울로7017 다리 위에서 A씨(59)가 17m 아래 도로로 투신했다.

A씨는 사고 직후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의식불명 상태에 빠졌고 이날 오후 결국 사망했다.

투신 지역인 다리 아래로는 차량 통행이 많은 대로가 지나지만, 추락 당시 정지 신호로 차들이 움직이지 않아 추가 사고는 발생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목격자 진술과 폐쇄회로(CC)TV 등을 토대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서울로7017은 서울역 앞 공중보행로로 2017년 5월 고가도로 차량 통행을 막아 조성했다. '서울로'는 '서울을 대표하는 사람길'과 '서울로 향하는 길'이라는 중의적 의미를 담았고 '7017'은 서울역 고가가 처음 태어난 1970년과 보행길로 거듭난 2017년을 뜻한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