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직무 복귀' 윤석열, 정직 처분 정지 후 대검 첫 출근

윤석열 검찰총장이 25일 성탄절 휴일임에도 대검찰청에 출근했다. 전날 법원의 '2개월 정직' 처분 정지를 결정한 다음 날 바로 출근한 것이다.

윤 총장은 이날 낮 12시 10분께 검은색 관용차를 타고 대검찰청에 도착했다. 당초 점심을 먹고 오후 1시께 나올 예정이었으나 계획보다 50분가량 일찍 출근했다.

윤 총장이 출근한다는 소식이 알려지자 대검 정문에는 이날 오전부터 윤 총장의 지지자들이 보낸 화환들이 재등장했다. 대검 정문 앞에서 윤 총장을 기다리던 지지자들은 윤 총장의 차량이 등장하자 '윤석열 파이팅', '우리가 윤석열이다' 등을 외쳤다.

윤 총장은 이날 도시락으로 점심을 해결한 뒤 조남관 대검차장과 복두규 사무국장 등으로부터 업무 상황을 보고받을 계획이다. 이어 서울동부구치소 등 수감시설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상황을 비롯한 시급한 현안과 내년 1월부터 시행되는 검·경 수사권 조정 등 업무를 처리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앞서 지난 16일 법무부 검사징계위원회는 판사 사찰 의혹, 채널A 사건 수사·감찰방해, 정치적 중립 훼손 등을 사유로 윤 총장에게 2개월 정직 처분을 의결한 바 있다. 하지만 전날 서울행정법원 행정12부(홍순욱 부장판사)는 윤 총장의 징계 처분 집행정지 신청을 받아들였다.

신현보 한경닷컴 기자 greaterfoo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