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수진 인하대 교수(왼쪽부터), 허종완 인천대 교수, 원용기 비즈엔몰드 대표, 조학래 이너트론 대표. 인천TP 제공

박수진 인하대 교수(왼쪽부터), 허종완 인천대 교수, 원용기 비즈엔몰드 대표, 조학래 이너트론 대표. 인천TP 제공

제18회 인천광역시 과학기술상 수상자가 최종 확정됐다.

24일 인천테크노파크에 따르면 인천시가 주최한 제18회 인천시 과학기술상 과학부문 대상은 ‘고체재료 계면특성 연구(수소저장, 이산화탄소포집 등)’로 인하대 화학과 박수진 교수가 차지했다. 금상은 ‘지진피해 저감용 스마트 내진·제진·면진 시스템의 개발 및 구조적 성능평가’의 인천대 건설환경공학부 허종완 교수가 수상했다.

기술부문 대상은 ‘뿌리기술(금형)을 이용한 의료기기 제작 및 휴대폰 카메라용 경통 개발’로 원용기 비즈엔몰드 대표이사가, 금상은 ‘PIM 분석장비 및 캐비티 필터 국산화 개발 성공 및 역수출’로 조학래 이너트론 대표이사가 각각 선정됐다.

인천시 과학기술상 시상식은 인천지역 과학기술 발전과 산업경제 활성화에 큰 역할을 한 과학기술인과 벤처기업인 등 숨은 일꾼을 찾아 성과를 알리기 위해 2년마다 열린다. 이번 과학기술상 시상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때문에 주최측에서 직접 수상자를 찾아가 상패 등을 전달했다.

인천=강준완 기자 jeff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