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한국경제신문

사진=한국경제신문

경제·산업 현장에서 20년 넘게 취재해 온 현직 기자가 현 정부의 정책 공과를 조목조목 따져보는 책을 출간했다.

《위기의 대한민국을 논하다》(한국경제신문, 224쪽, 1만5000원)는 조재길 한국경제신문 뉴욕 특파원이 문재인 정부 출범 후 쏟아졌던 경제·산업 정책을 통시적으로 살펴 본 신간이다. 반면교사로 삼아야 할 정책들을 짚고, 미래 예측을 담은 게 특징이다.

문재인 정부는 소득주도 성장과 혁신 성장, 공정 경제를 국정 과제로 내세우고 2017년 5월 출범했다.

복지 확대 등 일부 부문에서 성과가 있었으나 공기업 부실화를 포함해 산업 현장의 폐해가 적지 않았다는 게 저자의 지적이다.

탈원전 및 환경 정책, 대일 외교, 자영업자 대책, 부동산 정책, 조세 및 연금 제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등 정책 공과를 있는 그대로 드러내는 데 초점을 맞췄다. 이런 정책이 향후 대한민국의 미래에 어떤 영향을 끼칠 지 분석했다.

박상용 기자 yourpenci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