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깨끗한 바다 조성' 위해 경기청정호 출항식 개최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22일 화성 전곡항에서 진행된 '경기 청정호' 취항식에서 참석해 "깨끗한 바다 조성을 위한 해양쓰레기 수거를 적극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경기도 제공





경기도는 화성시 전곡항에서 '경기 청정호'의 첫 출항을 알리는 취항식을 개최했다고 22일 발표했다. 깨끗한 경기바다 조성을 위한 바다청소선은 도가 처음으로 건조한 것이다.


취항식에는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비롯해 서철모 화성시장, 윤화섭 안산시장, 이진복 전 국회의원, 장현국 경기도의회 의장 등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이 지사는 이날 “최근 서해안 뿐 아니라 바닷속이 쓰레기로 가득 차 있어 해양생물도 생명을 잃고 있는데 (해양 쓰레기가) 우리 인간을 해치지 않을 거라는 보장이 없다. 현재도 환경 호르몬에 대한 피해가 엄청 보고되고 있다”면서 “경기도가 바다를 가지고 있다는 사실을 사람들이 잘 모르는데 더 관심을 갖고 (해양 쓰레기 수거를)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라고 말했다.

이어 “지구는 우리의 짧은 생이 끝난 다음에도 다음 세대들이 살아가야 될 매우 중요한 터전이기 때문에 우리 자신을 위해서라도 반드시 지켜야 한다. 깨끗한 환경에서 지속 가능한 삶을 다음 세대들도 누릴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자”고 덧붙였다.

장현국 경기도의회 의장은 “해양 생태계를 파괴하는 쓰레기는 정말 심각하다. 그것이 결국은 인간에 되돌아온다고 생각하는데 이런 시점에서 경기 청정호의 취항은 의미가 있다”면서 “경기도의회도 깨끗한 바다를 지켜내는 데 함께 하겠다”라고 말했다.

이 지사는 이날 박경희 경기청정호 선장에게 명명패를 수여한 뒤 경기청정호에 직접 시승해 내부를 둘러봤다.

경기청정호는 길이 33m, 폭 9m 총 154급으로 한 번에 폐기물 100까지 실을 수 있다. 8명이 승선할 수 있으며 굴삭기 1기, 인양틀 1기, 크레인 1기, 작업정 1대 등 해양쓰레기 수거장비가 탑재됐다. 바닷속 쓰레기를 조사할 수 있는 입체 음파탐지기 1대와 무인비행체 드론 1대도 실린다.

경기청정호는 취항식을 시작으로 내년부터 경기도 연안 및 수중에 침적돼 있는 폐기물 매년 100~200을 수거하고 도서지역의 쓰레기 운반, 어항 내 쌓이는 침적토의 준설작업 등에도 참여한다.

도는 앞서 해안가쓰레기 수거, 어초어장폐기물 수거, 조업 중 인양쓰레기 수매 등의 방식으로 지난해 1457, 2018년 1160, 2017년 987, 2016년 940 등 해마다 약 1000 이상의 해양쓰레기를 처리해 왔다.

도는 인접한 인천시를 비롯, 부산, 전북, 전남, 경남과 같이 자체적으로 해양쓰레기 청소를 위한 전용 선박 운용이 필요하다고 판단해 2018년 경기바다 청소선 건조 계획을 수립했다. 이어 지난해 청소선 설계 용역을 완료, 올해 예산 52억5000만 원을 투입해 이달 청소선 건조를 완료했다.

한편, 경기도는 청정계곡에 이어 도민들에게 깨끗한 바다를 돌려주기 위해 경기청정호 건조를 비롯해 해양쓰레기 정화사업, 바다환경지킴이 사업, 불법어업단속 등 ‘깨끗한 경기바다 만들기’를 추진하고 있다. 수원=윤상연 기자 syyoon11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