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날은 출소자 2명 확진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경기 의왕시에 있는 서울구치소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2명이 나왔다. 수감자 2명이다. 이 곳에는 박근혜 전 대통령이 수감돼 있다.

22일 교정당국에 따르면 서울구치소는 전날 출소자 가운데 2명이 확진 판정을 받아 수용자 50명, 직원 36명 등을 상대로 전날부터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진행 중이다.

검사를 진행한 결과 수용자 2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서울구치소는 이날 전체 수용자와 직원을 대상으로 전수검사를 진행한다.

구치소발 확진 사례가 계속되고 있다. 앞서 서울 동부구치소가 코로나19 전수검사를 진행한 결과 수용자 185명과 직원 2명 등이 확진됐다.

윤진우 기자 jiinw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