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대입 정시모집

사전 확인을
성균관대, 전계열에 영어 가산점 동일 기준 적용…일부 학과 가·나군 변경

성균관대(입학처장 김태성·사진)는 2021년도 정시모집에서 1128명을 선발할 예정이다. 가군 573명, 나군 555명이다. 전년과 동일한 수준으로 성균관대 전체 모집정원의 약 31.6%에 해당한다.

성균관대, 전계열에 영어 가산점 동일 기준 적용…일부 학과 가·나군 변경

성균관대는 가군과 나군으로 모집군을 나눠 선발하기 때문에 지원 학과가 어느 군에 속해 있는지 확인해야 한다. 인문계·자연계는 가·나군 모두 수능 100%로 선발하며, 예체능계 미술학·디자인학은 나군에서 수능 60%와 실기 40%를 합산해 뽑는다. 스포츠과학은 수능 80%와 실기 20%를 합산해 합격자를 정한다. 의예과는 지난해 도입된 인적성 면접을 그대로 실시한다. 의사가 되는 데 필요한 자질을 평가하는 것으로 P/F(pass or fail) 방식으로 반영한다.

성균관대는 일부 모집단위가 변경됐다. 이전까지 가군에서 선발하던 소프트웨어학, 반도체시스템공학, 글로벌바이오메디컬공학, 건설환경공학부가 나군으로 바뀌었다. 나군에서 선발하던 글로벌리더학, 자연과학계열은 가군으로 이동했다. 인기 있거나 선발 규모가 큰 모집단위 변동이 있다는 점에서 경쟁률, 지원 전략, 추가 합격 인원 등에도 변화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올해부터 인문, 자연, 예체능 전 계열을 대상으로 영어 가산점 부여 방법을 일괄 기준으로 적용한다. 스포츠과학과는 수능 성적 반영에 탐구과목 1과목이 포함된다. 남자 지원자는 턱걸이, 여자 지원자는 팔굽혀펴기가 제외되는 등 실기시험이 완화됐다.

성균관대, 전계열에 영어 가산점 동일 기준 적용…일부 학과 가·나군 변경

성균관대는 인문과학계열, 사회과학계열, 자연과학계열, 공학계열 등 다양한 학과를 하나로 통합한 대계열을 모집 단위로 신입생을 선발한다. 대계열 모집단위는 학과별 모집단위보다 모집 인원이 많아 경쟁률에 따른 입학 성적 변화가 적은 편이고, 매년 비슷한 수준의 학생들이 지원해 합격하고 있다는 게 학교 측 설명이다.

수능 영역별 반영비율도 꼼꼼하게 확인해야 한다. 인문계는 국어 40%, 수학 가·나 40%, 사회·과학탐구 20%를, 자연계는 국어 25%, 수학 가 40%, 과학탐구 35%를 반영한다. 예체능계는 학과마다 반영비율이 다르기 때문에 모집요강을 잘 확인해야 한다. 올해부터 스포츠과학과는 사회·과학탐구 1개 과목을 추가로 반영한다. 인문계 모집단위는 제2외국어·한문을 탐구영역 1개 과목 점수로 인정하기 때문에 이를 전략적으로 활용할 수도 있다. 영어와 한국사 가산점은 전 모집단위를 대상으로 동일 기준을 적용한다.

성균관대는 지원자를 위해 2021학년도 정시모집 지원전략 전화 상담을 오는 28일부터 1월 7일까지 진행할 예정이다. 전화상담은 수능성적 통지일인 이달 23일부터 입학처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할 수 있으며, 날짜 및 신청방법 등 자세한 사항은 추후 입학처 홈페이지에 공지할 예정이다. 상담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까지다.

정시모집 원서접수 기간은 1월 8일부터 11일까지다. 정시모집 인원은 수시모집 이월 인원이 발생할 경우 늘어날 수 있으니, 지원 시점에서 최종 모집인원을 확인하고 지원해야 한다.

김남영 기자 ny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