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현 대전 대덕구청장

기후변화대처 최우선 과제로
공공시설 신재생에너지 도입
행정차량, 수소·전기차 전환
"대전 대덕, 에너지 자립도시로 2030년까지 5400억 투입할 것"

“내년 1월 파리기후협약 시행에 따라 기초자치단체도 에너지를 줄이기 위해 행정력을 모아야 합니다. 중앙정부의 톱다운 방식보다 지역 특성을 반영한 에너지 분권과 자치가 이뤄져야 합니다.”

박정현 대전 대덕구청장(56·사진)은 21일 한국경제신문과의 인터뷰에서 “대덕구를 에너지 자립도시, 친환경 그린도시로 만들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2018년 6·13 지방선거에서 선출된 그는 지방선거 부활(1995년) 이후 대전에서 나온 첫 번째 여성 기초자치단체장이다. 취임부터 기후변화 대처, 에너지 자립을 최우선 과제로 삼았다. 정치인과 행정가는 ‘기후위기에 적극 대처해야 한다’는 평소 지론 때문이다.

그는 전국 226개 기초자치단체 중 37개 기초자치단체가 모여 만든 ‘기후위기 대응·에너지전환 지방정부협의회’ 사무총장을 맡고 있다. 박 구청장은 “협의회에서 중앙정부의 에너지 정책과 제도를 개선하고 재정 지원, 권한 이양 등 에너지 분권과 자치를 위한 법률 제정 등의 활동을 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박 구청장은 “2030년까지 5400억원을 투입해 대덕그린뉴딜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연축지구 개발 등 5대 분야 40개 사업을 추진해 자연과 인간이 공존하는 친환경·에너지 스마트그린도시를 만들겠다는 취지다. 혁신도시 중심지인 대덕 연축지구는 연축동 249 일원(24만1650㎡)에 1607억원을 투입해 인구 3000명을 수용하는 도시개발사업이다. 이곳은 혁신도시 지정으로 다수의 공공기관이 이전하고 낙후된 현 대덕구청도 옮겨간다.

공공시설은 태양광, 지열 등 신재생에너지로 설비하고, 지역분권형 전력시스템을 도입할 예정이다. 대덕구청사는 제로에너지 건물로 짓고 행정 차량은 전기·수소차로 대체할 계획이다.

박 구청장은 취임 이후 에너지를 줄이는 다양한 캠페인을 전개하고 있다. 800여 명의 직원에게 수요일은 이메일 지우기, 목요일은 채식하는 날로 정하고 구민들에게도 참여를 독려하고 있다. 나무로 만든 칫솔과 칫솔통을 나눠 주면서 생활 속 플라스틱 줄이기 운동을 벌이고 있다.

내년에는 만보걷기에 동참하는 구민들에게 지역화폐인 ‘대덕e로움’의 포인트를 적립해줄 예정이다. 박 구청장은 “대덕구를 우리나라 에너지 절약의 모범 사례 도시로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대전=임호범 기자 lh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