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숙 문화일보 논설위원

이미숙 문화일보 논설위원

서지영 KBS 워싱턴 특파원

서지영 KBS 워싱턴 특파원

사단법인 한미클럽(회장 이강덕)은 제5회 '돈 오버도퍼상' 수상자로 이미숙 문화일보 논설위원과 서지영 KBS 워싱턴 특파원을 선정했다고 20일 밝혔다.

오버도퍼상은 한반도 문제를 보도하는 데 뛰어난 업적을 쌓은 미국 언론인 돈 오버도퍼 전 워싱턴포스트 기자(1931~2015)를 기리고, 외교 분야에서 뛰어난 역량을 보인 현직 한국 언론인을 격려하기 위해 제정된 상이다. 한미클럽이 주관하고 주한미국대사관이 후원한다.

이번 시상식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 등을 고려해 다음 달 개최될 예정이다.

정의진 기자 justj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