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주호영 만장일치 재신임…"與 폭거 막을 지혜 짜내야"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18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 등 처리에 책임을 지고 사의를 표했으나 만장일치로 재신임됐다.

국민의힘은 이날 주 원내대표가 퇴장한 가운데 진행된 의원총회에서 이같이 결정했다고 배현진 원내대변인이 밝혔다.

배 원내대변인은 "표결은 하지 않았다 박수로 추대하는 방식이었다"고 설명했다.

주 원내대표는 결과에 대해 "재신임했으니 열심히 하라는 얘기를 들었다"며 "민주당의 폭거를 효과적으로 알릴 방법을 머리를 맞대고 짜내야 한다"고 밝혔다.

재신임을 물은 이유에 대해 주 원내대표는 "공수처법을 비롯해 남북교류협력법(대북전단살포 금지법), 사회적참사특별조사위원회(사참위) 관련 법안들이 국회에서 통과된 데 대해 책임을 져야 한다는 분들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앞서 주 원내대표는 이날 의총을 시작하면서 사의를 표명하고 퇴장했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