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태정 대전시장과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의원, 박영순 의원 등 대전지역 정치권 및 시민단체 회원들이 17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중소벤처기업부의 세종시 이전 관련 공청회에 앞서 절차 중단 촉구 시위를 하고 있다./ 뉴스1

허태정 대전시장과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의원, 박영순 의원 등 대전지역 정치권 및 시민단체 회원들이 17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중소벤처기업부의 세종시 이전 관련 공청회에 앞서 절차 중단 촉구 시위를 하고 있다./ 뉴스1

중소기업벤처부의 세종시 이전을 놓고 대전과 세종간 지역 갈등이 커지고 있다. 중기부 이전 관련 공청회에선 찬반 양측의 고성이 오갔고, 허태정 대전시장을 비롯한 대전지역 정치인과 시민단체 수십명은 정부세종청사 앞에서 단체 시위를 벌였다.

행정안전부는 17일 정부세종청사 대강당에서 '중앙행정기관 이전 계획 변경'에 관한 공청회를 진행했다. 이 공청회는 정부대전청사에 위치한 중기부를 2021년 8월까지 세종청사로 이전하는 것에 대한 의견을 수렴하기 위한 것으로, 사전 신청한 대전과 세종 시민 각각 30명이 방청했다.

중앙행정기관 세종 이전의 근거가 되는 '신행정수도 후속대책을 위한 연기·공주지역 행정중심복합도시 건설을 위한 특별법'에 따르면 18개 정부부처 가운데 5개(외교,통일,법무,국방,여성가족)를 제외한 나머지는 모두 행정중심복합도시(세종시)로 옮기도록 돼 있다. 정부 서울청사와 과천청사에 있던 12개 부처가 세종으로 이미 옮겼고 중기부는 마지막으로 이전을 추진 중이다. 중기부 직원 499명이 이주대상이며 이전하는 데 드는 비용은 약 104억원으로 추산된다.

이날 공청회에 패널로 참석한 나주몽 전남대 경제학 교수는 "국가균형발전의 목표는 국가경쟁력 강화"라며 "2017년 중소기업청에서 부로 승격한 중기부는 다른 부처와 협업 업무가 많기 때문에 세종에 있어야 국가 차원의 경쟁력을 높일 수 있다"고 강조했다.

반면 장수찬 대전참여자치시민연대 고문은 "비수도권에 위치한 중기부를 이전하는 것은 수도권 과밀해소 및 국가 균형발전이라는 세종시 건설 취지와 맞지 않다"며 중기부 세종 이전에 대해 반대 의견을 피력했다. 그는 "세종에서 대전의 생산가능인구를 곶감빼먹 듯 빼내가고 있다"고 주장했다.

공청회에서 전문가들이 극명한 찬반 입장을 보이는 가운데 세종, 대전 시민단체들의 고성이 중간중간 이어졌다. 대전측 참가자들은 피켓을 들고 중기부의 세종시 이전을 중단하라며 거세게 항의하기도 했다.

이날 공청회장 밖에선 허 시장과 박영순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 위원장, 박범계 의원, 황운하 의원 등 40여 명이 "중기부를 대전에 존치하라"며 시위했다.

하수정/안대규 기자 agatha7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