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검찰총장이 지난 15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차량을 타고 청사를 떠나고 있다/사진=뉴스1

윤석열 검찰총장이 지난 15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차량을 타고 청사를 떠나고 있다/사진=뉴스1

'정직 2개월'의 징계 처분을 받은 윤석열 검찰총장이 "임기제 검찰총장을 내쫓기 위해 위법한 절차와 실체 없는 사유를 내세워 불법 부당조치를 했다"며 징계 혐의를 강하게 반박했다.

윤 총장은 16일 오전 특별변호인 이완규 변호사를 통해 "검찰의 정치적 중립성, 독립성과 법치주의가 심각하게 훼손됐다"면서 징계 결과를 반박하는 입장을 냈다.

윤 총장은 그러면서 "헌법과 법률에 정해진 절차에 따라 잘못을 바로 잡겠다"고 재차 강조했다.

앞서 법무부 검사징계위원회는 이날 새벽 윤 총장에 대해 △주요 사건 재판부 분석 문건의 작성 및 배포 △채널A 사건 관련 감찰 방해 △채널A 사건 관련 수사 방해 △정치적 중립에 관한 부적절한 언행 등의 위신 손상 등 4가지가 징계사유가 인정된다며 정직 2개월 처분을 내렸다.

배성수 한경닷컴 기자 baeb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