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단계서 저지 안되면 유럽처럼 전면봉쇄 가야"
이재명 경기도지사 [사진=연합뉴스]

이재명 경기도지사 [사진=연합뉴스]

이재명 경기도지사(사진)가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을 막기 위해 수도권만이라도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를 조속히 시행해야 한다고 여당에 강력 건의했다.

이재명 지사는 15일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 정은경 질병관리청장과 민주당소속 광역단체장 등이 함께한 'K방역 긴급 당·정·광역단체 점검회의'에 참석해 "경기도가 독자적으로 (3단계 격상을) 해보려 했는데 효과도 떨어지고 정부와 발을 맞춰야 하기 때문에 안 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지방과 수도권 입장 상황이 다르기 때문에 수도권은 조속하게 3단계로 올려야 한다"며 "사적 모임은 안 해도 되니까 10인 이상 모임 금지를 5인 이상으로 강화한 3단계를 최소한 수도권에서라도 동시 시행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보통 3단계가 마지막 단계라고 생각을 하는데 사실 3단계는 봉쇄를 하지 않고 국민들의 이동을 허용하는 단계이기 때문에 마지막은 아니다"면서 "3단계에서 저지가 안 되면 유럽처럼 전면봉쇄로 가야한다. 전면봉쇄라는 4단계로 가지 않기 위해서는 지금 3단계 격상에 너무 신중할 필요가 없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경기도는 이재명 지사의 발언과 관련해 공동생활권인 서울과 인천의 참여 없이는 효과를 낼 수 없으므로 수도권만이라도 '지역맞춤형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를 시행하자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이재명 지사는 지속적으로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 격상을 주장해왔다. 그는 전날 페이스북을 통해서도 "코로나 3차 대유행에 선제 대응하기 위해 경기도가 독자적 3단계 거리두기를 검토하던 중 중앙정부가 언론을 통해 '단독 격상은 불가하다. 중앙정부와 협의하라'는 입장을 발표했다"며 "정부 방침을 존중하며 상황을 예의주시하겠다"고 언급했다.

그는 "수 차례 중앙정부에 3단계 격상을 요청했던 경기도 입장에서는 아쉽지만 중앙정부 입장을 존중하고 수용한다"고 했다.

그러면서도 "다만 오늘 아침 경기도 방역 관련 대책회의에 참석한 전문가들도 3단계 격상 시점이 이미 지체됐다는 공통된 의견을 내놨다. 정부가 엄중한 현 상황을 반영해 신속한 결단을 내려주실 거라 기대한다"며 3단계 격상을 요구했다.

강경주 기자 quraso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