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남부발전, 태양광 발전설비 기부

한국남부발전은 발전소 주변지역 복지 향상을 위해 태양광 발전설비 기부를 추진한다. 사진은 한국남부발전 손성학 상임감사위원(왼쪽부터)이 빛나눔 태양광 지원사업 착공식에 참여해 동산복지마을 김성권 원장, 이순옥 사무국장, 한국에너지재단 최영선 사무총장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남부발전 제공.

한국남부발전(사장 신정식, 상임감사위원 손성학)이 발전소 주변지역 사회복지시설에 대한 태양광 발전설비 기부로 온정의 빛을 나눈다.

남부발전은 ‘빛나눔 태양광 지원사업’을 추진함에 있어 그 첫 시작으로강원도 삼척시 동산복지마을에 6kW급 태양광 발전설비를 착공했다고 15일 밝혔다.

빛나눔 태양광 지원사업은 남부발전이 에너지 업과 연계해 대·중소기업 농어업협력재단, 한국에너지재단과 함께 준비한 사회공헌활동이다. 발전소 주변지역 취약계층 복지향상을 위해 태양광 발전설비를 기부하는 사업이다.

남부발전은 발전소 주변지역 사회복지시설 12곳을 선정, 태양광 설비를 지원할 계획이다. 내년 상반기까지 72kW 규모 태양광설비를 순차적으로 보급할 예정이다.

손성학 상임감사위원은 “발전소 주변지역 취약계층 복지향상에 최선을 다하고자 한다”며 “앞으로도 에너지 업과 연계한 지원사업을 통해 지역주민을 위한 사회공헌 활동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부산=김태현 기자 hyun@hankyung.com
한국남부발전은 발전소 주변지역 복지 향상을 위해 태양광 발전설비 기부를 추진한다. 사진은 한국남부발전 손성학 상임감사위원(왼쪽 첫 번째)이 빛나눔 태양광 지원사업 착공식에 참여해 동산복지마을 김성권 원장(두 번째), 이순옥 사무국장(세 번째), 한국에너지재단 최영선 사무총장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