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0월에 연수구에서 열린 '연수 아시아-태평양 유네스코 학습도시(GNLC) 컨퍼런스 모습. 연수구 제공

지난 10월에 연수구에서 열린 '연수 아시아-태평양 유네스코 학습도시(GNLC) 컨퍼런스 모습. 연수구 제공

유네스코 평생학습원(UIL)이 내년 가을에 주최하는 ‘2021 제5차 학습도시 국제회의(ICLC)의 개최도시로 인천 연수구가 선정됐다.

14일 연수구에 따르면, 유네스코 학습도시 국제회의는 2년마다 대륙을 돌며 개최하는 지구촌 평생학습 행사다. 197개 유네스코 회원국과 64개국 229개 아시아 태평양 학습 회원도시 대표 등 국내외 5000여 명의 관계자들이 참석한다.

연수구는 교육부, 문화체육관광부, 인천시, 시교육청 등과 함께 내년 10월 송도컨벤시아 일대에서 ‘글로벌 건강교육과 위기 대응’이라는 주제로 국가적 행사로 치른다는 계획이다.

ICLC는 세계 학습도시 구축을 위한 우수사례 공유, 유네스코 글로벌 학습도시 네트워크 활동, 지역 평생학습과 UN의 지속가능발전목표 달성을 위한 학습도시들의 통합적 접근을 시도해 왔다.

연수구는 내달 제5차 ICLC 개최와 관련한 협약서에 서명하고 내년 2월까지 병렬세션 등 주제를 협의해 확정할 예정이다. 세부적인 강연일정과 초청 강연자 등을 확정하고 내년 상반기 안에 회원도시 대표와 유네스코 회원국 등 참가도시를 대상으로 초청장을 발송한다는 계획이다.

유네스코 카테고리 1기관으로 분류되는 유네스코 평생학습원은 지난 1950년 유네스코 제5차 총회에서 설립 인준을 마치고 평생학습 정책과 실천 등을 미션으로 활동 중이다.

고남석 연수구청장은 “평생학습을 통한 도시의 혁신과 지속가능한 교육발전의 새로운 모델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인천=강준완 기자 jeff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