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호관찰관 통해 전해와
'반성하냐'는 취재진 질문에는 묵묵부답
아동 성폭행 혐의로 징역 12년을 복역 후 출소한 조두순(68)이 12일 오전 경기도 안산준법지원센터에서 행정절차를 위해 이동하고 있다. 사진=뉴스1

아동 성폭행 혐의로 징역 12년을 복역 후 출소한 조두순(68)이 12일 오전 경기도 안산준법지원센터에서 행정절차를 위해 이동하고 있다. 사진=뉴스1

12일 만기 출소한 아동 성폭행범 조두순이 "천인공노할 잘못을 했다"며 반성의 뜻을 보호관찰관을 통해 전해왔다.

고정대 안산준법지원센터 전담보호관찰관은 이날 오전 8시40분께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고잔동 안산준법지원센터(보호관찰소) 앞에서 이같은 조두순의 발언을 취재진에게 전했다.

조두순은 "오늘 이 정도로 사람들이 많이 모일 줄 몰랐고 분위기도 이 정도일 줄 몰랐다"고도 언급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피해자에게 사과하고 싶다는 의사를 밝혔지만 보호관찰관은 "2차 가해 소지가 있어 절대 그런 일(피해자와의 접촉)은 없을 것"이라고 전한 것으로 드러났다.

조두순은 그러나 이날 센터에서 '범행을 반성하느냐' '앞으로 어떻게 생활할 것이냐' 등 취재진의 질문에는 아무런 답을 하지 않았다.

조두순은 이날 오전 6시45분께 서울남부교도소에서 출소해 법무부 관용차량을 타고 준법지원센터로 이동했다. 그는 준법지원센터에서 행정절차를 마치고 나와 같은 관용차량을 타고 인근 거주지로 향했다.

보호관찰관은 그의 외출 여부를 확인하는 장치인 '재택감독장치'를 조두순 거주지 내에 설치하는 것을 끝으로 출소집행 절차를 마무리한다.

조두순 출소 과정에 관용차량을 동원한 것에 대해서 보호관찰관은 "조두순 개인을 위해서가 아니라 공공의 안전을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신현아 한경닷컴 기자 sha011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