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레임룩' 등판에 아이더 당황
"당사 로고 모자이크 부탁"

조주빈도 F사 맨투맨 입고 나와
최순실 신발인 프라다도 주목받아
형기를 마치고 출소한 아동 성범죄자 조두순  /연합뉴스

형기를 마치고 출소한 아동 성범죄자 조두순 /연합뉴스

아동 성폭행 혐의로 징역 12년을 복역 후 출소한 조두순(68)이 아이더 패딩을 착용한 모습이 포착됐다. 회사 측은 아동 성범죄로 국민의 분노를 일으킨 조씨 때문에 브랜드 이미지가 훼손될 수 있다며 우려를 표명했다.

12일 오전 6시45분쯤 조 씨는 관용차를 타고 서울 구로구 서울남부교도소를 나와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안산준법지원센터로 이동했다. 그는 약 7시 50분쯤 보호관찰소에 도착, 녹색의 아이더 롱패딩과 청바지를 입은 모습으로 취재진 앞에 등장했다.

자사 브랜드의 의류를 입은 조씨의 모습에 아이더는 당혹스러워했다. 회사 측은 "오늘 아침, 끔찍한 아동 성범죄로 국민 공분을 샀던 조두순이 아이더 패딩을 입은 채 출소했다"며 "국민들과 밀접하게 소통하고 있는 저희 아이더는 이번일로 깊은 유감과 당혹스러움을 금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아이더 로고 크롭이나 모자이크를 정중히 부탁드린다"고 취재진에 당부했다.

조 씨가 일명 '블레임 룩'을 선보인 셈이다. 블레임 룩은 사회적으로 물의를 빚은 인물들이 착용해 인지도가 높아진다는 의미다. 앞서 조주빈·최순실 등이 착용한 옷이나 신발이 미디어에 노출된 바 있다.

지난 3월 미성년자 등 여성들을 성적 착취하고 관련 영상을 제작·유포한 혐의를 받은 n번방 사건 주범 조주빈은 F사의 빅 로고 티셔츠를 입어 화제가 됐다. 당시 F사 측은 "국민적 공분을 사고 있는 n번방 사건 주범 조주빈이 자사 빅 로고 티셔츠를 착용한 모습에, 1020세대를 주 고객층으로 소통하고 있는 우리 브랜드는 당혹스러움을 금할 수 없다"고 밝혔다. 당시에도 조주빈이 입고 나온 티셔츠의 로고는 모자이크 처리가 됐다.

2016년엔 국정 농단 의혹으로 검찰에 출석하던 최순실 씨의 신발이 주목을 받았다. 당시 최씨가 착용한 신발은 이탈리아 명품 브랜드 프라다 상품으로, 한 켤레에 70만원을 호가하는 상품이었다.

2014년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이 변사체로 발견될 당시, 입고 있던 의류도 1000만원을 호가하는 이탈리아 '로로피아나'의 제품과 일본 '와시바'의 신발로 알려져 화제가 됐다.

고은빛 한경닷컴 기자 silverligh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