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환자 병상의 89.2% 이미 소진돼
일반병상도 입원 가능 병상은 36% 뿐
사진과 기사는 무관/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과 기사는 무관/사진=게티이미지뱅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차 대유행이 국내 유행 이후 최다 수준을 기록하면서, 병상 부족 문제가 불거질 것으로 예상된다.

12일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에 따르면 전날 기준 코로나19 중환자가 즉시 입원할 수 있는 병상은 전국에 58개, 수도권에는 11개(서울 7개·경기 3개·인천 1개)만 남아있다. 비수도권에선 대부분 시도가 1∼2개씩 확보하고 있으며, 광주(7개)와 부산·대구(각 5개) 정도만이 5개 이상을 보유 하고 있다.

심지어 이미 중환자 병상의 89.2%가 소진됐다. 최근 코로나19 확산 양상을 고려하면 병상 부족 사태가 우려된다.

이날 신규 확진자는 950명으로 국내 코로나19 첫 환자가 발생한 1월 20일 이후 최대치를 기록했다. 위중증 환자는 179명으로 최근에는 매일 10명 안팎으로 늘고 있으며, 지난 9일에는 하루 사이 23명이 급증하기까지 했다.

일반병상도 여유롭지는 않다. 현재 감염병 전담병원 48곳에 병상 4948개가 있지만, 이중 입원 가능 병상은 1765개(36%) 뿐이다. 심지어 수도권엔 492개만 남아있다.

병상 부족 문제가 가시화되자 서울시는 컨테이너 이동병상 설치에 나섰다. 정부도 수도권에서 병원 전체 또는 일부 병동을 '거점형 중환자 전담병원'으로 지정해 중환자 치료에만 쓰는 방안도추진하고 있다.

또 국공립병원에서 일반병상 1000개를 추가로 확보, 이르면 다음주부터 가동키로 했다. 중수본은 국민건강보험공단 일산병원, 평택 박애병원, 성남의료원 등을 코로나19 전담 병원으로 운영하는 방안을 병원과 논의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대규모 확산세가 지속되면 코로나19에 취약한 고령자 등이 입원 대기 중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할 수 있다며, 자택 대기자에 대한 세심한 관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고은빛 한경닷컴 기자 silverligh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