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뉴스1

사진=뉴스1

'라임 사태' 핵심 인물인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로비 대상으로 지목한 윤갑근 전 대전고검장(현 국민의힘 충북도당위원장)이 검찰에 구속됐다.

11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남부지방법원 성보기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전날 윤 전 고검장을 상대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연 뒤 "도망과 증거 인멸의 염려가 있다"며 영장을 발부했다.

그는 라임 펀드 판매사인 우리은행이 지난해 4월 펀드 판매를 중단하자 우리은행에 로비한다는 명목으로 라임 측으로부터 2억여 원의 로비 자금을 받은 혐의(알선수재)를 받는다.

김 전 회장은 지난 10월 옥중입장문을 통해 “라임펀드 청탁 건으로 검사장 출신 야당 유력 정치인과 변호사에게 수억원을 지급했고, 우리은행 행장과 부행장 등에게도 로비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검찰은 우리금융그룹과 윤 전 고검장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해 관련 자료를 확보했다.

윤 전 고검장은 전날 오전 심문에 출석하면서 “정상적인 자문계약을 체결해 법률자문료를 받은 것이고 변호사로서 정상적인 법률사무를 처리했을 뿐”이라고 취재진에게 말했다. 김 전 회장과에 대해서는 “본 적도 없고 모르는 사이”라고 말했다.

윤 전 고검장의 신병을 확보한 검찰은 라임 사태와 얽힌 야권 정치인 로비 의혹 수사에 속도를 올릴 전망이다. 다만 김 전 회장이 로비 지목으로 꼽은 여권 정치인에 대해서는 검찰이 영장을 청구한 적이 없어 논란이 예상된다. 김 전 회장은 그동안 김영춘 국회 사무처장, 기동민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강기석 전 청와대 정무수석 등을 로비 대상으로 언급했다.

윤 전 고검장은 서울중앙지검 3차장, 대검 반부패부장을 지낸 특수부 검사 출신이다. 지난 4·15 총선에서 충북 청주 상당구에 출마해 낙선했다. 지금은 국민의힘 충북 도당위원장을 맡고 있다.

양길성 기자 vertig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