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군 39사단, 6·25전쟁 전사자 유해 3구 발굴해 영결식

육군 39사단은 10일 경남 국립 산청호국원 현충관에서 6·25 전사자 발굴 유해 합동 영결식을 했다.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과 밀양·창녕 대대 장병들은 지난 6월 8일부터 4주간 창녕군 박진지구 일대에서 유해 발굴 작업을 했다.

박진지구는 6·25전쟁 당시 미 2사단과 국군 장병들이 북한군과 사투를 벌인 곳이다.

작업 결과 완전 유해 3구와 M1 탄피 364점 등 유품을 발굴했다.

영결식을 마친 유해는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으로 보내져 유전자 분석 및 전사자 유품 확인 등 감식 과정을 거친 뒤 국립현충원에 안장될 예정이다.

39사단은 "내 부모, 내 가족을 찾는 간절한 심정으로 선배 전우들의 유해를 끝까지 찾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