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감염병전담병원 병상가동률 83%
"사회적 희생 불가피…절박한 상황"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3차 대유행'이 본격화 되면서 병상 부족 사태가 현실화 되고 있는 9일 인천시 동구 인천의료원 음압격리병동에서 의료진이 병상 모니터를 확인하고 있다. 사진=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3차 대유행'이 본격화 되면서 병상 부족 사태가 현실화 되고 있는 9일 인천시 동구 인천의료원 음압격리병동에서 의료진이 병상 모니터를 확인하고 있다. 사진=뉴스1

서울시가 10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증환자 전담치료 병상 62개 가운데 사용 가능한 병상이 3개밖에 남지 않았다"며 "국내 코로나19 발생 이후 가장 큰 위기 상황"이라고 경고했다.

박유미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이날 코로나19 대응 정례 브리핑에서 "9일 기준 수도권 감염병 전담병원의 병상 가동률은 75.6%이고 서울시는 83%"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코로나19 확산세를 꺾지 않으면 의료체계 붕괴와 사회적 희생이 불가피하게 돼 절박한 상황"이라며 "28일까지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에 적극 동참해주시고 필수적인 외출을 제외하고는 안전한 집에 계셔주시길 바란다. 각종 대면 모임과 이동을 자제해주시길 다시 한번 당부드린다"고 역설했다.
자택대기자 157명…"병상 확보 방안 논의 중"
현재 서울시 생활치료센터 9곳에 있는 1937개 병상 중 즉시 사용 가능한 병상은 428개에 불과하다. 서울의 9일 확진자 중 '배정 대기' 환자는 157명으로 62.5%를 차지했다. 이들은 대부분 오후 늦게 판정을 받아 밤에 즉각 입원하지 못하고 다음 날 아침에 입원하는 사례다.

이에 서울시는 중앙재난대책본부와 협의해 서울에 있는 국가지정 격리병상 중 20개 병상을 코로나19 중증환자 전담병상으로 전환하는 방안을 협의 중이다. 또 서울대병원에 있는 기존의 코로나19 중증환자 전담병상에 더해 8개 안팎을 추가로 확보하는 방안을 서울대병원 측과 논의 중이다.

박유미 국장은 "이대서울병원이 다음 주 내로 2개 병상을 추가로 운영키로 했으며, 다른 몇몇 상급 종합병원들과도 중증환자 병상 확보 방안을 논의 중"이라고 설명했다.
10일 오전 중구 국립중앙의료원 중앙감염병병원 음압격리병동에서 의료진이 진료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10일 오전 중구 국립중앙의료원 중앙감염병병원 음압격리병동에서 의료진이 진료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시는 중증환자뿐만 아니라 중등도 환자와 경증·무증상 환자를 수용할 병상 확보에도 주력한다는 방침이다. 서울시는 이날 서북병원에 28개 병상을 추가로 확보하고, 서울의료원 내에 컨테이너식 이동병상 48개를 설치키로 했다.
역학조사 인원도 보강…"안전한 치료 이뤄지게 할 것"
컨테이너식 이동병상은 서울의료원 등 시립병원들 마당에 설치되는 것으로, 중등도 환자가 서울의료원이나 보라매병원 등 시립병원에서 치료를 받은 후 생활치료센터로 옮겨지기 전에 회복치료를 받는 데 쓰일 예정이다. 아직 본격적으로 환자 수용에 나서고 있지 않지만, 투입될 의료진은 확보된 상태다.

시는 부족해지는 역학조사 인원도 보강하기로 했다. 전날부터 시 역학조사지원단 50명을 25개 자치구에 파견했으며, 이날 중앙방역대책본부에서 배정한 전문 역학조사관 10명을 자치구에 파견했다.

11일부터 군인·경찰관·공무원 등 행정지원인력 274명을 지원받아 각 자치구에 순차적으로 배치한 뒤, 역학조사 업무에 투입한다는 방침이다.
9일 서울 중랑구 서울의료원에서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병상 부족을 막기 위한 컨테이너 이동병상 설치가 계속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9일 서울 중랑구 서울의료원에서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병상 부족을 막기 위한 컨테이너 이동병상 설치가 계속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유미 국장은 "서울시 확진자 중 감염경로가 불명확해 조사 중인 사례가 24.8%이고 확진자 중 무증상자 비율도 35.1%에 이른다. 지역사회 감염이 확산한 상태여서 가능하면 가장 빨리, 폭넓게 검사하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박유미 국장은 "서울의료원 이동 병상은 병상 수요에 따라 운영을 시작할 예정이다. 이동 병상 인근에 차단벽 설치, 철저한 이동 동선 분리, 감염관리 전문가 자문을 통해 지속적으로 감염 관리를 하여 안전한 치료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김수현 한경닷컴 기자 ksoo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