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히려 강용석 저주한 인간까지"
"천벌을 받을 쓰레기들, 짐승만도 못해"
"김민종·민경욱 등은 연락 줘 감사"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 8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 인근에서 라이브 방송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뉴스1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 8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 인근에서 라이브 방송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뉴스1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 멤버인 강용석 변호사가 지난 8일 문재인 대통령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다가 8시간 동안 조사를 받고 풀려났다.

가세연은 8일 페이스북을 통해 "강용석 변호사에게 무료로 변호 받았던 유명인들. 우파 코스프레했던 유명 유튜버들. 단 한 명도 전화 한 통 없었다"며 "부끄러운 줄 알라. 정말 인간이기를 포기한 사람들"이라고 맹비난했다.

가세연은 "오히려 강용석 소장을 저주한 인간까지..."라면서 "천벌을 받을 쓰레기들. 은혜를 원수로 갚는 짐승만도 못한 놈들"이라며 원색적 비난을 쏟아냈다.

그러면서 "걱정이 된다며 연락 주신 김민종 배우님. 이미 <위험한 초대석> 촬영을 마친 유명 가수님. 민경욱 (전) 의원님. 박종진 형님. 너무나 걱정된다며 연락을 주셨다"고 연락해온 사람들의 이름을 하나하나 언급했다.

한편 강용석 변호사는 올해 3월 가세연 방송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이만희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 총회장이 악수했다는 등 허위사실을 유포한 혐의로 더불어민주당으로부터 고발당한 바 있다.

그러나 강용석 변호사는 지난 9월부터 11월까지 3개월여 동안 총 4회의 출석 요구에 불응했다. 이에 따라 법원은 체포영장을 발부, 강 변호사는 자택에서 체포됐다.

가세연 나머지 멤버들은 이날 오후 라이브 방송을 통해 "보수 성향 유튜브 방송인들을 탄압하겠다는 의도"라며 반발했다.
강용석 변호사.(사진=연합뉴스)

강용석 변호사.(사진=연합뉴스)

가세연은 "형수님(강 변호사 부인)이 흐느끼면서 사진을 보냈다"며 "(강 변호사가) 식빵을 절반 정도 드시다가 경찰관 3명이 들이닥쳐 체포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도주나 증거 인멸 우려도 없는데 자택에서 체포당했다. 누가 봐도 우파 탄압"이라고 강변했다.

강용석 변호사는 이날 조사가 끝난 뒤 취재진과 만나 "(당시) 방송 내용이 오보라는 것을 바로 밝혔다"며 "문재인 정권 탄압이 본격적으로 시작됐다는 느낌이다. 댓글 달면서 문재인 정권 비판하는 누구나 언제 어디서든 체포될 수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