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임자산운용(라임) 사태의 핵심 인물인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로비 대상으로 지목한 윤갑근 전 대구고검장(현 국민의힘 충북도당위원장)이 구속 기로에 놓였다.

9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김락현 부장검사)는 전날 윤 전 고검장에 대해 알선수재 혐의로 사전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윤 전 고검장은 지난 10월 김 전 회장이 공개한 옥중 입장문에서 로비 대상으로 언급된 인물이다.

김 전 회장은 당시 입장문을 통해 "라임펀드 청탁 건으로 검사장 출신 야당 유력 정치인과 변호사에게 수억원을 지급했고, 우리은행 행장과 부행장 등에도 로비했다"고 주장했다.

검찰은 윤 전 고검장이 우리은행 로비와 관련해 라임 측으로부터 돈을 받은 사실이 인정된다고 판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검찰은 김 전 회장이 로비 의혹을 폭로하자 우리금융그룹과 윤 전 고검장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하는 등 강제수사를 벌여왔다.

윤 전 고검장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은 오는 10일 오전 10시 30분 열린다.

앞서 윤 전 고검장은 "라임 자금이 들어간 회사 중에 내가 자문을 맡았던 곳이 있을 뿐 로비와는 무관하다"며 의혹을 부인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