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발전 협의체' 2차 회의 개최
복지부, 의약단체와 중환자 병상 등 코로나19 방역대책 논의

보건복지부는 9일 의약 단체들과 '보건의료발전 협의체' 2차 회의를 열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및 보건의료 정책 개선 방향을 논의했다.

이날 회의에는 대한병원협회 정영호 회장, 대한한의사협회 최혁용 회장, 대한약사회 김대업 회장, 대한간호협회 신경림 회장, 대한치과의사협회 홍수연 부회장 등이 참석했다.

회의에서는 코로나19 중환자를 치료할 병상과 이들을 전담할 간호사 확보를 위한 각 단체의 의견을 수렴하고 코로나19 시대의 보건의료 정책이 나아갈 방향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또 비의료인들이 의사를 고용해 운영하는 이른바 '사무장병원' 실태 조사와 함께 비급여 진료비용 등 의료법 일부 개정 사항에 대한 후속 조치 계획도 논의했다.

강도태 보건복지부 2차관은 "중환자 치료 등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정부와 의약 단체가 적극적으로 힘을 모아야 하는 상황"이라며 "보건의료정책 방향에 대한 지속적인 논의가 이루어지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