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로 불명 확진자 광범위하게 은폐, 선별검사소로는 추적 어려워"
"신속항원검사 시행 지자체장에 재량권 줘야"…"이제 마지막 고비"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9일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열린 '코로나19 수도권 방역상황 긴급 점검회의'에서 선제적 전수검사 방식을 도입하겠다고 밝혔다.

이 지사가 시행하려는 방식은 특정지역·특정영역 전수검사와 신속 항원검사 확대 등 2가지다.

이는 코로나19 1차 유행 국면에서 "감염병 대응은 속도전"이라며 신천지 강제 역학조사, 특정시설에 대한 집합금지, 재난기본소득 경제 방역, 마스크 착용 의무화 조치에 이은 이재명식 속전속결 전략의 연장선상으로 읽힌다.

이 지사는 이날 회의에서 "경로 불명의 확진자들이 광범위하게 은폐된 상태여서 지금처럼 선별검사소에 오는 사람만으로는 (감염원) 추적이 어렵다"며 "특정 지역이나 특정 영역을 선별해서 선제적, 집중적으로 전수검사하는 방법을 도입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현재 도내 일부 시군에서 이런 요청이 있다며 검사 기준을 완화하면 지자체장 판단하에 지역 단위로 광범위한 검사가 가능할 것이라고 도는 부연 설명했다.

이 지사는 이어 "신속 항원검사를 시범적으로 시행하고 있는데 지방정부 차원에서도 재량을 갖고 판단해서 광범위하게 할 수 있도록 허용해주면 좋겠다"며 "정확도 떨어진다는 점 때문에 (도입이) 미뤄졌는데 지금은 필요하다"고 했다.

코로나19 진단키트 중 현행 실시간 유전자 증폭(RT-PCR) 검사 방식은 정확도가 높으나 6시간이 걸린다.

반면 신속 항원진단키트는 15분이면 결과를 알 수 있지만, 상대적으로 정확도가 떨어져 정부 차원에서는 전면 도입에 신중한 입장을 보여왔다.

현행 지침은 응급선별검사용으로 긴급사용 승인을 받은 진단제품의 경우 응급실 중증응급환자, 6시간 내 응급수술을 요하는 환자 등으로 사용 대상이 제한돼 있다.

경기도 관계자는 "대규모 감염 확산의 선제적 차단을 위해서 신속한 검사가 필요하다는 현장의 의견이 많다"며 "진단용이 아니라 진단대상을 판정하기 위한 일종의 스크린 역할을 할 수 있다는 점에서 신속 진단키트 같은 것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이밖에 이 지사는 증증·특수환자 전담 치료병상과 임시가동병원 확충, 자가치료자 가족 중 고위험군 임시 돌봄시설 운영 등도 건의했다.

중증·특수환자용 전담치료병상 부족으로 방역 시스템에 위기가 발생할 수 있으니 국가 차원에서 대학병원급 민간 전담병원을 직접 지정·관리해 수도권이 공동 활용하자는 것이다.

이 지사는 "경기도에서는 투석이 필요한 환자들이 집중적으로 발생했는데, 이런 특수 환자들을 위한 전담 치료병상 확보에 관심을 두면 좋겠다"는 제안도 했다.

이 지사는 이날 저녁 페이스북에 이런 내용을 소개하면서 "지자체 재량권 확대 필요성에 대해 대통령께서도 동의하셨다"며 "관련된 지침이 나오는 대로 차질 없이 시행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해가 뜨기 전이 가장 어둡다"며 "오랜 기간 감염병과 싸우느라 지치고 힘든 나날이지만 이제 마지막 고비"라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