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용석 변호사, 문 대통령 명예훼손 혐의로 체포
가세연 "어마어마한 사건도 아닌데…윗선 지시 있었을 것" 주장
/사진=가세연 유튜브

/사진=가세연 유튜브

유튜브 가로세로연구소(이하 가세연) 측이 강용석 변호사가 체포된 것에 대해 분노했다.

'가세연'은 8일 유튜브 실시간 스트리밍을 통해 "강용석 소장 독재 탄압의 현장"을 주제로 방송을 진행했다.

김세의 가세연 대표는 "오늘 오전 서초구 강용석 자택에 경찰관 세 명이 들이닥쳐서 아침식사 도중 체포됐다. 그것도 문재인의 명예를 훼손했다는 더불어민주당의 고발 때문"이라고 말문을 열었다.

김용호 전 기자는 "명예훼손으로 누군가를 체포한다. 엄청한 혐의가 있는 것처럼 보인다. 큰 죄를 졌기에 체포되는 게 아니냐 오해하는 분들을 위해 고발장을 가져왔다. 얼마나 황당한 혐의로 체포가 됐는지 보면 아실거다"라고 거들었다.

김세의 대표는 "3월 2일날 이만희가 신천지 사과 기자회견을 했다. 이때 가짜 박근혜 대통령 청와대 시계를 착용한 것이 포착됐다. 박근혜 대통령과 신천지를 몰아가는 상황에 우리가 분노해서 오히려 신천지는 문재인 쪽과 가까운 것 아니냐는 내용들을 전하는 과정이었고, 천지일보의 보도 사진을 소개하며 문재인과 악수를 한 사람이 이만희가 아니냐는 말을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김용호 전 기자는 "생방송 중 사진이 잘못 나갔다. 잘못을 인정하고 정정방송을 하고 지웠다. 그것으로 체포된다는 것은, 만약 이런 잣대라면 방송에서 뭐 하나 잘못나갔다면 김어준은 100번도 체포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세의 대표는 "정정보도를 한 모든 유튜브, 모든 언론사는 다 체포가 되어야 하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가세연 측은 해당 보도에 대해 정정했고 해당 영상을 삭제했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러면서 김용호 전 기자는 "가끔가다 잘못된 정보가 나갈 수 잇지만 저희는 바로 잡았다. 그럼에도 민주당에서 고발을 하고 체포까지 했다는 것은 가세연을 찍어누르겠다. 우파 유튜버들을 이걸 빌미로 완전히 박살을 내겠다는 문재인 정부의 의도가 엿보인다"고 주장했다.

이어 "과거 개인적으로 경찰 조사를 받을 때 조사관들이 그런 말을 한 적이 있다. 좌파, 우파 고발은 계속되면 예를들어 김어준 같은 사람이 고발되면 수사가 진행되지 않는다고 한다. 좌파에서 우파를 고발하면 수사가 신속히 진행된다. 어마어마한 사건이 아닌데 경찰청에서 이렇게 조사한다는 것은 윗선에서 지시가 있었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가로세로연구소 강용석 변호사 /사진=한경DB

가로세로연구소 강용석 변호사 /사진=한경DB

김세의 대표는 "아침식사를 하다가 경찰관이 들이닥쳐 체포를 하는 상황이다. 형수님이 흐느끼시며 식빵 사진을 보내주셨다. 식빵을 절반 드시다가 경찰에게 체포된거다. 의아한 부분은, 요즘 아파트는 1층에서 인터폰을 하고 올라간다. 어떠한 과정으로 현관까지 왔는지, 경찰청 사이버팀 세 분은 어떻게 대문 앞까지 가서 초인종을 눌렀는지 명확하게 밝히시길 바란다. 화가나 죽겠다"라고 소리쳤다.

또 "체포나 구속이 이뤄지려면 증거인멸, 도주의 우려가 있어야 한다. 명예훼손 사건은 정정방송까지 했는데 증거인멸의 우려가 있느냐. 강용석 변호사가 도주의 우려가 있느냐"라고 불쾌감을 드러냈다.

김 대표는 "현관 앞에서 초인종이 울렸으니 택배나 우편물이 왔다고 생각해서 너무 쉽게 문을 열어준 것 같다고 하더라. 왜 우리 형수님이 이런 마음의 고통을 받으셔야 하나"라고 말했다.

가세연은 해당 사건에 대해 거듭 '실수'라며 문 정부가 어떠한 의도를 가지고 강용석을 체포했다고 주장했다. 김세의 대표는 "고소, 고발 당할 때가 많다. 이럴 때마다 체포되면 우리 방송 하겠느냐"라고 낙담했다.

강용석 변호사는 이날 오전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상 명예훼손 혐의로 서울경찰청 사이버수사대에 체포됐다.

강 변호사가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는 지난 3월 방송에서 문 대통령과 한 남성이 악수하는 사진을 놓고 문 대통령이 이만희 신천지 교주와 악수하고 있다고 방송했지만 이 사진 속 남성은 이만희 교주가 아닌 것으로 확인했다. 이에 더불어민주당은 지난 3월 강 변호사에 대한 고발장을 제출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