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수의향서 낸 기업의 예비실사 10일까지…매각 절차 진행 중

2018평창동계올림픽을 위해 설립된 평창 알펜시아리조트의 공개 매각 절차가 진행 중인 가운데 알펜시아리조트 노동조합(이하 알펜시아 노조)이 매각 이후 고용 불안 해소를 촉구하고 나섰다.

알펜시아 노조는 8일 강원도청 앞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알펜시아리조트가 7천700억원의 빚을 안은 채 공개 매각 절차에 들어갔다"며 "이로 인해 올림픽 성공 개최의 숨은 주역인 임직원 500여 명이 고용 불안에 떨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알펜시아 노조는 고용과 단체협상 승계 등을 보장받기 위해 임직원 서명 운동에 이어 도 개발공사와는 100% 고용 보장을 전제조건으로 매각 추진을 촉구하는 면담을 진행했다"며 "그러나 도 개발공사는 고용보장을 위한 원론적이고 선언적 입장만 밝힐 뿐 구체적인 약속은 밝히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도와 강원도개발공사는 노동자의 고용 승계와 고용 안정을 문서로 보장해 달라"며 "정상적인 경영 능력을 갖춘 매수자를 공정하게 선정하는 것은 물론 매수자와 노동자의 인수 절차 참여를 보장해 달라"고 요구했다.

도 개발공사는 지난 10월 30일 알펜시아리조트의 매각 입찰 공고를 냈으며, 인수 의향서를 낸 기업의 예비실사가 오는 10일까지 진행된다.

이어 오는 18일 개찰과 21∼22일 입찰 참여자 사전 인터뷰를 거쳐 오는 23일 낙찰자가 선정되며, 본 실사가 내년 1월 말까지 이어질 전망이다.

이 절차대로 매각이 진행된다면 내년 2월 초 계약 체결이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