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 기능 상실, 인공호흡기·에크모 의존 에어앰뷸런스로 24시간 이송
코로나19 후유증 멕시코 교민, 고국서 폐 이식 '새 삶'

지구 반대편 멕시코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후유증으로 폐가 망가져 생사의 갈림길에 섰던 50대 교민이 고국에서 새 삶을 선물 받았다.

서울아산병원 폐이식팀은 지난 9월 코로나19 완치 후 발생한 폐섬유증으로 폐 기능을 완전히 상실해 인공호흡기와 에크모(ECMO) 등 기계장치에 목숨을 의존해왔던 멕시코 교민 김충영(여, 55) 씨의 폐이식 수술에 성공했다고 8일 밝혔다.

멕시코에서 거주하던 김씨는 올해 6월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아 멕시코시티의 ABC병원에 입원했으나 사흘 만에 폐렴이 악화해 인공호흡기 치료를 받기 시작했다.

이어 코로나19 후유증으로 폐의 90% 이상이 딱딱하게 굳는 등 폐 기능을 거의 상실하자 현지 의료진은 김씨 가족에 마음의 준비를 하는 게 좋겠다고 말하기도 했다.

김씨 가족들은 7월 김씨를 멕시코에서 유일하게 폐이식에 성공한 크리스터스 무구에르사 병원으로 이송했으나, 멕시코는 폐이식 경험이 많지 않은 데다 장기기증 문화 역시 보편화되지 않아 실제 수술을 받을 가능성은 희박했다.

이에 김씨의 아들 정재준(34) 씨는 8월 고국에 있는 서울아산병원 의료진에 폐이식으로 어머니를 살려달라는 메일을 보냈다.

메일을 확인한 서울아산병원 폐이식팀은 멕시코 현지 의료진과 연락해 김씨의 상태를 파악하고, 여러 차례 논의 끝에 폐이식 수술을 하기로 했다.

다만 의식도 없는 데다 폐기능도 상실한 김씨를 멕시코에서 우리나라까지 안전하게 이송할 수 있느냐가 관건이었다.

현지 의료진과 대사관의 도움 덕분에 김씨는 인공호흡기와 에크모를 장착한 채 24시간 넘게 에어앰뷸런스(환자전용 수송기)를 타고 8월 9일 무사히 고국으로 돌아올 수 있었다.

이후 서울아산병원에서 대기하던 김씨는 마침내 9월 11일 이식이 가능한 뇌사자의 폐가 나와 수술에 들어갈 수 있었고 10시간이 넘는 수술 역시 무사히 마쳤다.

폐 이식 후에도 적잖은 기간을 인공호흡기에 의존하던 김씨는 재활치료를 거쳐 이날 퇴원을 준비하고 있다.

김씨는 "멕시코에서 코로나19 감염 후 폐렴과 패혈증, 폐섬유증까지 생겨 삶이 끝났다고 생각했었다"며 "막막한 상황에서 가족과 서울아산병원 폐이식팀 의료진들의 헌신적인 노력으로 폐이식 수술을 받을 수 있어 다시 태어난 것 같다"고 말했다.

수술을 집도한 박승일 흉부외과 교수는 "멕시코에서 코로나19 후유증으로 생사의 갈림길에 섰던 재외국민을 고국에서 폐이식으로 살려 기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코로나19 후유증 멕시코 교민, 고국서 폐 이식 '새 삶'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