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위기 속 WHO의 호소 "성탄연휴에도 포옹은 자제"

세계보건기구(WHO)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리지 않기 위해 크리스마스 연휴 기간에 가족이나 친지들끼리 포옹을 자제할 것을 당부했다고 AP통신이 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WHO 긴급대응팀장인 마이클 라이언 박사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포옹도 '밀접 접촉'으로 분류되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이같이 대답했다.

라이언 박사는"매우 훌륭한 의료체계와 기술을 갖춘 미국에서 분당 1∼2명꼴로 사망자가 나오는 것은 매우 충격적"이라며 "이는 연말에 사랑하는 사람들끼리 너무 가까이하면 안 된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강조했다
미 존스홉킨스대 등에 따르면 미국은 코로나19 확산으로 28만 명이 넘는 사망자가 발생했다.

또 전 세계 확진자의 3분의 1가량이 미국에서 나오고 있다.

마리아 판케르크호버 WHO 코로나19 기술팀장도 "대개 감염은 직장이나 집에서 오랜 시간 같이 식사하거나 머무는 사람들 사이에서 발생한다"면서도 "그러나 때로는 바이러스가 어떻게 전파되는지 알 수 없는 경우도 있다"며 포옹 자제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앞서 영국 정부의 최고의학보조관인 크리스 휘티 박사도 생존을 위해서는 연휴 기간에 고령의 친척들과 포옹하거나 입맞춤을 하지 말라고 시민들에게 권고한 바 있다.

케이트 오브라이언 WHO 예방접종 팀장은 백신 접종과 관련해 "팬데믹(대유행)을 늦출 수 있지만 백신 접종이 이를 자동으로 끝내는 '스위치'는 아니다"라며 지속적인 방역 수칙 준수를 당부했다.

그는 또 개발된 지 1년이 지나지 않은 백신 접종에 대한 우려와 관련해 "이런 걱정을 하는 사람들은 과학을 더 배울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한편 영국은 지난주 미국 화이자와 독일 바이오엔테크가 공동개발한 백신의 긴급사용을 승인했으며, 8일 고위험군을 대상으로 백신 접종에 들어갈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