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무감사위 감사결과 발표…비대위서 최종 결정
국민의힘, 원외당협 35% 물갈이 추진…민경욱·김진태 포함(종합)

국민의힘 당무감사위원회는 7일 전체 원외 당원협의회 138곳 가운데 49곳(35.5%)에 대해 당협위원장 교체를 권고했다고 밝혔다.

교체권고 대상에는 민경욱 전 의원이 위원장인 인천 연수을, 김진태 전 의원이 위원장인 강원 춘천·철원·화천·양구갑, 이성헌 전 의원이 위원장인 서울 서대문갑, '달빛 영창' 현수막으로 논란이 된 김소연 변호사가 위원장인 대전 유성을이 포함됐다고 당 관계자는 전했다.

올해 초 총선을 앞두고 미래통합당(국민의힘)에 합류한 옛 국민의당계 인사들도 교체 대상에 올랐다.

과거 안철수계로 분류됐던 김철근 서울 강서병 당협위원장을 비롯해 김삼화 서울 중랑갑 당협위원장과 이동섭 서울 노원을 당협위원장, 장진영 서울 동작갑 당협위원장이 포함됐다.

국민의힘, 원외당협 35% 물갈이 추진…민경욱·김진태 포함(종합)

이양희 당무감사위원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당무감사 '하위 30%' 평가를 받은 42명과 잦은 출마와 낙선으로 지역에서 피로도를 느낀다고 평가되는 7명에 대해 교체권고를 했다고 전했다.

이 위원장은 이날 교체권고 대상자 명단을 포함해 당무감사 결과를 비상대책위에 보고했다.

비대위는 감사 결과를 바탕으로 추후 당협위원장 교체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이와 관련해 정양석 사무총장은 비대위 회의에서 "당협 위원장 교체 시기가 적절치 않고, 교체권고 대상 위원장 명단을 공개하는 것도 바람직하지 않다"는 의견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국민의힘은 총선 참패 후 느슨해진 조직을 재정비하고 내년 4월 보궐선거 준비 태세를 다잡기 위해 지난 8월 당무감사 준비에 들어갔다.

위원회는 이번 감사 결과를 백서로 작성하기로 했으며 우수당협에 대해서는 표창할 계획이다.

또 원내 당협과 시도당에 대한 감사도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한편, 위원회가 진행한 설문조사에서 응답자의 46.5%가 국민정서에 반하는 언행에 대해서는 징계에 찬성했고, 지역구 민심 평가에서는 '현재 국민의힘이 야당 역할을 제대로 하지 못하고 있다'는 응답이 53.6%에 달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