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중·고교 학생들이 원격수업을 들을 때 사용하는 ‘EBS 온라인클래스’에서도 쌍방향 실시간 수업이 가능해진다.

교육부와 한국교육학술정보원, 한국교육방송공사(EBS)는 공공 학습관리 시스템인 EBS 온라인클래스와 e학습터에 실시간 쌍방향 화상수업 기능을 시범 개통한다고 6일 밝혔다. 그동안 일선 학교들은 실시간 쌍방향 수업을 위해 줌, 웹엑스 등 별도 민간 프로그램을 사용해야 했다. 그러나 앞으로는 EBS 온라인클래스, e학습터를 활용해 기존 콘텐츠를 활용한 수업부터 실시간 출석 확인, 학습시간 관리, 실시간 쌍방향 수업 등까지 모두 할 수 있다.

학생들은 별도 프로그램을 설치하지 않고도 바로 화상수업에 참여할 수 있다. 학생별 화상수업 입·퇴장 시간이 학습관리 시스템과 연계돼 교사들의 출결 관리가 쉬워진다. 실시간 조회, 종례 기능도 추가돼 교사들이 출석 확인이나 공지사항 전달 통로로 활용할 수 있다.

교육부는 초등학교 7일, 중학교 14일, 고등학교 21일에 단계적으로 시범 개통할 방침이다. 1주일씩 간격을 두고 안정성을 점검한 뒤 내년 2월 말 실시간 쌍방향 수업 기능을 공식 개통할 계획이다.

배태웅 기자 btu104@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