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까지 주2회 실시
상습 음주운전자 차량 압수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경찰청이 연말연시 음주단속을 강화한다. 경찰청은 오는 7일부터 전국 고속도로 주요 진출입로에서 일제히 음주단속을 한다고 6일 밝혔다.

음주 운전자는 물론 동승자 등 음주운전 방조 혐의로 처벌받게 된다. 상습 음주 운전자의 차량은 압수된다.

경찰은 내년 1월까지 주 2회 전국 고속도로에서 동시다발적으로 음주 단속을 한다. 야간 시간대 전국 고속도로의 요금소, 나들목 등 주요 진출입로다. 고속도로순찰대 경찰관과 한국도로공사 안전순찰원 등 300여 명이 배치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을 위해 30cm 떨어진 곳에서 측정하는 '비접촉 감지기'를 활용한다. 지역별에 따라 밤낮없는 상시 단속도 벌인다.

지난달까지 올 들어 고속도로에서 적발된 음주운전은 1543건이다. 음주운전으로 인한 교통사고는 374건에 달했다.

윤진우 한경닷컴 기자 jiinw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