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수 진료과목 중 하나지만 비인기과로 꼽히는 소아청소년과에 대한 전공의 기피 현상이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6일 의료계에 따르면 서울 시내 '빅5'로 불리는 대형병원 모두 내년 상반기 소아청소년과 레지던트(전공의) 1년차 모집에서 정원을 채우지 못했다.

전공의는 의사 면허를 취득한 후 대학병원 등에서 전문의 자격을 따고자 수련 과정을 거치는 인턴과 레지던트를 말한다.

대개 인턴 1년 후 진료과목을 선택해 레지던트를 지원하고 다시 4년의 수련 기간을 거친다.

가톨릭중앙의료원, 삼성서울병원, 서울대병원, 서울아산병원, 세브란스병원은 모두 이번 전공의 모집에서 정원을 웃도는 지원자를 받았다.

빅5 병원이 전공의 모집에 정원 이상의 인원이 몰렸는데도 불구하고 소아청소년과에는 지원자가 적었다.

가톨릭중앙의료원은 소아청소년과 전공의 13명을 모집하겠다고 공고했으나 3명이 지원했다.

이들은 부천성모병원에 2명, 성빈센트병원에 1명이 수련하겠다고 지원한 상태여서 실제 빅5 병원인 서울성모병원 소아청소년과는 아예 지원자가 없다.

삼성서울병원은 8명을 뽑는 소아청소년과 전공의 자리에 3명이 원서를 냈다.

서울대병원은 소아청소년과 전공의 모집정원 16명에 14명이 지원했다.

서울대병원은 이번에 전공의 총 168명 모집에 209명이 지원해 1.2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으나 소아청소년과, 방사선종양학과, 병리과 등 3개는 미달이었다.

서울아산병원은 소아청소년과 전공의 8명 정원에 4명, 세브란스병원은 14명 정원에 3명이 지원했다.

빅5 병원 관계자는 "저출산 등의 영향으로 환자가 계속 줄어드는 것도 소아청소년과 선택을 주저하게 하는 원인 중 하나일 것"이라며 "소아청소년과 개원가를 살리는 방안을 고민해야 할 때"라고 말했다.

소아청소년과 외에 비인기과목으로 알려진 외과, 흉부외과, 산부인과 등은 빅5 병원에 따라 달라졌다.

외과는 빅5 중에서 가톨릭중앙의료원만 모집 정원을 채우지 못했고, 산부인과와 흉부외과는 둘 다 가톨릭중앙의료원과 세브란스병원에서 미달이 났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