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당국은 올해 독감(인플루엔자) 백신을 맞은 뒤 숨진 것으로 신고된 사례가 108건이라고 밝히며 백신과 사망에는 인과성이 없다고 전했다./사진=연합뉴스

보건당국은 올해 독감(인플루엔자) 백신을 맞은 뒤 숨진 것으로 신고된 사례가 108건이라고 밝히며 백신과 사망에는 인과성이 없다고 전했다./사진=연합뉴스

보건당국은 올해 독감(인플루엔자) 백신을 맞은 뒤 숨진 것으로 신고된 사례가 108건이라고 밝히며 백신과 사망에는 인과성이 없다고 전했다.

5일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2020∼2021 절기 인플루엔자 예방접종'을 시작한 이후 이날 0시까지 백신 접종 후 며칠 이내에 사망한 것으로 신고된 사례는 총 108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일주일 전인 지난달 28일 0시까지 신고된 수치와 동일하다.

질병청은 전날 열린 피해조사반 신속대응 회의에서 추가 사망 사례 1건에 대해 검토했으나, 앞선 107건과 마찬가지로 사망과 백신 접종과 인과성이 인정되지 않는다고 결론 내렸다.

현재까지 신고된 사망자 가운데 81.5%(88명)는 70세 이상이다. 80대 이상이 48명으로 가장 많고 이어 70대 40명, 60대와 60대 미만이 각 10명이다. 접종 후 사망까지 걸린 시간은 48시간 이상이 68명(63.0%)이고, 24시간 미만이 19명(17.6%)이다.

이날 0시 기준으로 국내에서는 약 1355만 건의 유·무료 독감 예방접종이 이뤄졌다. 국가 무료 예방접종 사업 대상인 생후 6개월~만 12세, 임신부, 만 13∼18세, 만 62세 이상, 장애인연금·수당 및 의료급여 수급권자 등 총 1958만6225명 가운데 1355만7611건의 접종이 시행돼 접종률은 69.2%다.

올해 독감 백신을 맞고 발열, 국소 반응 등 이상 반응이 있다고 신고한 건수는 이날 0시 기준으로 2천17건이며, 이 가운데 접종과 인과성이 확인된 건은 없다.

정은경 질병청장은 "국가예방접종 사업대상자 중 현재까지 접종하지 않은 분들은 오는 31일까지 접종을 마쳐달라"고 당부했다.

이미경 한경닷컴 기자 capita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