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자명예훼손 혐의로 김원웅 광복회장 고소
"명백한 허위사실…내용 바로잡아야"
애국가를 작곡한 고(故) 안익태 선생의 친조카 안경용(미국명 데이비드 안)씨가 5일 오전 서울 중부경찰서에서 고소인 조사를 위해 출석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애국가를 작곡한 고(故) 안익태 선생의 친조카 안경용(미국명 데이비드 안)씨가 5일 오전 서울 중부경찰서에서 고소인 조사를 위해 출석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고(故) 안익태 선생의 친조카 안경용(미국명 데이비드 안)씨는 안익태 선생의 친일 의혹에 대해 "모든 의혹은 사실이 아니다"라며 반박했다.

안경용 씨는 5일 서울 중부경찰서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안익태 선생은 창씨개명도 끝까지 하지 않으신 분"이라며 "애국가를 작곡하고 민족의식도 투철한 분을 민족반역자라고 하는 김원웅이 오히려 민족 반역자"라고 말했다.

앞서 김원웅 광복회장은 지난 8월 15일 제75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광복회가 안익태의 친일·친나치 관련 자료를 독일 정부로부터 입수했다"며 "그중에는 안익태가 베를린에서 만주국 건국 10주년 축하 연주회를 지휘하는 영상이 있다"고 주장했다.

안경용 씨는 "김원웅 회장이 주장하는 내용은 모두 근거가 없고 터무니없는 이야기"라며 "명백한 허위 사실로 돌아가신 분의 명예를 훼손한 점에 대해선 제대로 처벌받아야 하고 김원웅 회장이 퍼뜨린 잘못된 사실을 확실히 바로잡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일면식도 없는 김원웅 회장이 어떤 정치적 의도를 가지고 계속 허위 사실을 말하는지는 모르겠다"며 "안익태 선생이 친일 행위를 했다면 당연히 비판받아야 하지만 그런 일을 한 사실이 전혀 없다"고 덧붙였다.

유족 측은 지난달 김원웅 회장을 사자(死者)명예훼손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소했다. 이후 검찰은 사건을 중부경찰서에 수사토록 했다. 안경용 씨는 김원웅 회장을 상대로 민사소송도 진행할 예정이다.

이미경 한경닷컴 기자 capita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