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48개 시험실 확보… 자가격리 수험생 감당 가능"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2021 대학수학능력시험 다음날인 4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수능 이후 대학별 평가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2021 대학수학능력시험 다음날인 4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수능 이후 대학별 평가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자가격리자 통지를 받은 수험생은 교육부가 준비한 전국 8개 권역별 시험장에서 대학별 전형에 응시한다"고 밝혔다.

유은혜 부총리는 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이후 대학별 평가 등과 관련한 브리핑을 열고 "현재 확보한 348개 시험실로 자가격리 수험생을 충분히 감당할 수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수도권에는 113개 (자가격리 수험생을 위한) 시험실을 배치했다"며 "자가격리 수험생 숫자가 늘어나더라도 충분히 수용할 수 있도록 준비했다"고 말했다.

교육부는 대학별고사에서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자가격리자에게 대학별 평가 응시 기회를 주도록 했다. 확진자 응시는 제한된다.

교육부는 수능이 종료된 이번 주말인 5~6일 연인원 21만명, 다음 주말인 12~13일 연인원 19만명이 대학별 고사로 이동할 것으로 예상하면서 대학별 평가에서도 방역 수칙을 철저히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유은혜 부총리는 "대학 고사장 내에 수험생 외 인원의 출입을 제한하고 대학 구성원 감염 혹은 유증상이 확인되면 즉각 등교 중지, 출근 정지 조처를 하고 있다"며 "시험 당일 발열 등 의심 증상이 있는 수험생을 위한 별도 시험실도 대학이 준비했다"고 덧붙였다.

유은혜 부총리는 이달 1일부터 22일까지를 대학별 집중관리 기간으로 운영해 지방자치단체, 보건소, 대학이 핫라인 정보체계를 구축해 방역 점검을 강화하고 유기적인 협조 체계를 구축하겠다고도 밝혔다.

이어 "평가 전후 대학 출입구 인근의 밀집을 예방하기 위해 경찰청과 지자체는 교통 관리 등의 현장 관리 지원을 진행한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자가격리 수험생은 자가용 이동이 원칙이지만 부득이한 사정으로 자가용 이용이 어려운 경우 교육부가 지자체 등과 협의해 수험생의 이송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면서 "대학이 밀집해 있는 서울시는 대학가 주변에 대한 방역 집중 점검을 해 방역 수칙을 준수하지 않은 시설에 원스트라이크 아웃제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수능과 관련해서는 "교육청이 시험장으로 제공된 학교에 대해 오는 6일까지 방역 조처를 완료하고 4일 대면 수업은 운영하지 않도록 조처했다"고 전했다. 이어 "17일까지 앞으로 2주간 집중 모니터링을 하고 혹시 모를 모든 상황에 신속하게 대응해 수능 시험을 통한 감염 우려를 최소화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코로나19 장기화로 국가 시행 시험에서도 확진자 응시 기회가 제각각이라는 지적과 관련해 최은옥 교육부 고등교육정책실장은 "수능뿐 아니라 국가에서 시행하는 시험이 있는데 확진자뿐 아니라 자가격리자 응시 기회가 다른 경우가 있다"며 "기준을 통일하기 위한 논의를 정부에서 시작했다"고 전했다.

이미경 한경닷컴 기자 capita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