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청은 내년 정부 예산에 올해보다 3024억원(13.6%) 늘은 2조 5282억원을 마련했다고 4일 발표했다.

산림청의 내년 주요 사업은 △국민안전 △산림분야 뉴딜사업(케이-포레스트) △임업인 소득증대 △산림경영기반 확대 등이다.

국민안전을 위해 산사태 피해 저감을 위한 사방댐 시설을 296개소에서 390개소로 확대하고 산사태 발생 우려 지역에 대한 조사사업을 5000개소에서 1만8900개소로 대폭 늘리기로 했다.

산불 피해 저감을 위해 산불 예방 숲가꾸기사업(8000㏊)과 내화수림대 조성(350㏊)에 필요한 예산을 신규로 확보했다.

진화탄 투하 드론 산불진화대(10개 대)도 구성·운영하기로 했다.

기후변화에 따른 생활권 주변의 돌발 산림병해충 방제를 위한 긴급방제비(30 → 45억원)와 무인항공예찰(10 → 52억원)을 확대하고, 정보무늬(QR 코드)를 이용한 죽은나무 관리도 새로 반영했다.

산불·산사태·병해충 등 산림재해 발생 시 긴급 복구 등에 필요한 산림재해대책 예산도 300억원에서 1800억원으로 크게 늘렸다.

코로나19 이후를 대비한 산림 분야 뉴딜사업인 케이(K)-포레스트도 본격 추진한다.

디지털·비대면 산림서비스 도입을 위한 지능형 건강관리(스마트 헬스케어)시스템, 산림복지통합기반 구축, 임산물 비대면 수출지원 사업 추진을 위한 예산을 편성했다.

산림산업의 활력을 촉진하기 위해 산림바이오 혁신거점 조성, 생활밀착형 정원조성, 사회적약자 정원 치유(가드닝) 프로그램 등도 운영할 예정이다.

임업인 소득안전망 강화를 위해 산림사업종합자금 융자금을 확대하고 분할지급형 사유림매수를 신규로 추진하며 임업 규모를 파악하기 위한 임업경영체 등록 시스템도 구축하기로 했다.

임업경영 여건 조성을 위해 임도시설을 확대(234 → 273㎞)하고 탄소흡수원 확충을 위한 숲가꾸기(15만7000㏊) 사업도 지속 추진할 방침이다.

생활권에서 도시환경 개선에 필요한 녹색공간을 확보하기 위해 미세먼지 차단숲 조성을 확대(93 → 155.8㏊)하고 어린이보호구역 내 안전 공간 확보를 위한 자녀안심 그린숲 50개소를 새로 조성하기로 했다.

박종호 산림청장은 “탄소중립의 주요 수단인 산림을 잘 가꿔 산림재해로부터 국민을 보호하고, 임업인의 소득증대를 통한 경제 활성화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철저한 준비를 통해 현장에서 예산을 효율적으로 집행하겠다”고 말했다.

대전=임호범 기자 lh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