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규 확진자 629명…지역발생 600명
대학·병원 등 집단감염 사례 잇따라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600명대로 치솟았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4일 0시 기준으로 신규 확진자가 629명 늘어 누적 3만6332명이라고 밝혔다. 전날(540명)보다는 89명 늘었다.

600명대 신규 확진자 수를 기록한 것은 지난 3월 3일(600명) 이후 276일만이다.

지난달 20일부터 이날까지 보름간 일별 신규 확진자는 348명→386명→330명→271명→349명→382명→581명→555명→503명→450명→438명→451명→511명→540명→629명 등이다. 이 기간 하루를 제외하고는 모두 300명 이상을 기록했다. 300명 이상 14차례 가운데 400명대는 3차례, 500명대는 5차례, 600명대는 1차례다.

100명 이상 세 자릿수는 지난달 8일부터 이날까지 27일째 이어졌다.

최근 1주일(11월28~12월4일)간 상황만 보면 신규 확진자는 하루 평균 503.1명꼴로 발생해 일평균 500명대를 넘었다. 특히 거리두기 단계 조정의 핵심 지표인 지역발생 확진자는 일평균 477.4명으로, 2.5단계 기준(전국 400명~500명 이상 또는 더블링 등 급격한 증가시)을 충족한 상황이다.
신규 확진자 629명 중 지역발생이 600명
이날 신규 확진자 629명의 감염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600명, 해외유입이 29명이다. 지역발생 확진자는 전날(516명)보다 84명 늘어나며 600명대로 올라섰다. 이 역시 지난 3월 2일(684명) 이후 277일 만에 처음이다.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서울 291명, 경기 155명, 인천 17명 등 수도권이 463명이다. 수도권 지역발생 확진자는 전날(419명)보다 44명 늘면서 전체 지역발생의 77.1%를 차지했다.

비수도권의 경우 부산이 31명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충남 22명, 대전 21명, 경남 16명, 전북 13명, 경북 9명, 대구 6명, 울산·충북 각 5명, 강원·전남 각 3명, 제주 2명, 광주 1명이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주요 집단발병 사례로는 서울 성북구 고려대 밴드동아리와 관련해 전날까지 총 18명이 감염됐다. 동대문구 지혜병원에서도 23명의 누적 확진자가 나왔다. 경기 부천시 순천향대 부천병원과 관련해 총 14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밖에 충북 청주의 한 화학회사(8명), 대전 유성구의 주점(9명), 전북 군산시 아파트 보수업체(10명) 사례 등에서도 확진자가 꾸준히 늘었다.

해외유입 확진자는 29명으로, 전날(24명)보다 5명 늘었다. 29명 가운데 18명은 공항이나 항만 입국 검역 과정에서 확인됐다. 나머지 11명은 경기(5명), 서울(4명), 충남·전북(각 1명) 지역 거주지나 임시생활시설에서 자가격리하던 중 확진됐다.

사망자는 7명 늘어 누적 536명이 됐다. 국내 평균 치명률은 1.48%다. 상태가 악화한 '위중증' 환자는 전날보다 1명 줄어든 116명이다. 전날 하루 검사 건수는 2만5524건으로, 직전일(2만4916건)보다 608건 많다.

전날 검사건수 대비 확진자를 계산한 양성률은 2.46%(2만5524명 중 629명)로, 직전일의 2.17%(2만4916명 중 540명)보다 상승했다. 이날 0시 기준 누적 양성률은 1.15%(315만7410명 중 3만6332명)다.

이미경 한경닷컴 기자 capita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