옵티머스 복합기 임대료 대납의혹으로 고발돼
임대료 월 11만5000원, 총금액 46만원 불과
어제 조사받다가 저녁식사 후 사라져
오늘 오후 9시경 법원 계단서 숨진 채 발견
이 부실장 과거에도 이낙연 돕다 실형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이모 더불어민주당 대표실 부실장이 3일 서울 법원 인근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이 부실장은 이낙연 대표 측이 지난 4월 총선 전 옵티머스 측으로부터 복합기 대납 등 지원을 받았다는 의혹과 관련해 수사를 받고 있었다. 이 부실장은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추정된다.

앞서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이 부실장을 옵티머스 복합기 관련 업체로부터 복합기 임대료를 지원받았다는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옵티머스 관련 업체가 지난 2월에서 5월까지 이낙연 대표의 당시 종로 선거사무실에 복합기 임대료 월 11만5000원 가량을 지원했다는 의혹이다. 총금액은 46만원이다.

이 대표 측은 "참모진이 지인을 통해 빌려 온 복합기로, 회계 보고 때 복합기가 누락된 건 실무진의 착오"라고 해명한 바 있다.

여권에서는 고작 46만원 가량을 불법적으로 지원받았다는 의혹으로 이 부실장이 극단적 선택한 것은 납득하기 어렵다는 반응이 나온다. 혐의가 인정된다고 해도 가벼운 처벌에 그칠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하지만 복합기 임대료 대납 의혹과 별도로 서울중앙지검은 옵티머스 로비스트로 활동했던 김모 씨로부터 "김재현 옵티머스 대표의 지시를 받아 이 대표의 서울 사무실에 소파 등 1000만 원 상당의 가구와 집기를 제공했다"는 진술을 확보해 수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김태년 원내대표, 한정애 정책위의장이 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미래입법과제 상임위 간사단 연석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뉴스1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김태년 원내대표, 한정애 정책위의장이 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미래입법과제 상임위 간사단 연석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뉴스1

이에 대해 이낙연 대표 측은 "복합기 지원 이후 전수조사 결과 사무실에 어떤 지원도 받은 사실이 없음을 확인했다"며 "사실무근"이라고 반박했었다.

이 부실장은 과거에도 이낙연 대표를 돕다 실형을 살기도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 부실장은 이낙연 대표의 전남지사 시절부터 인연을 맺어온 핵심 측근이다. 이 부실장은 전 전남도청 특보를 지냈다.

이 부실장은 2014년 지방선거 때 전남지사 경선 과정에서 권리당원들의 당비를 대납한 혐의로 징역 1년 2개월형을 선고받았다.

그는 출소한지 4개월 만에 전라남도 정무특보로 위촉돼 논란이 됐다. 이는 국무총리 인사청문회 과정에서도 논란이 됐다. 당시 이낙연 대표는 "바깥에서 보기에 안 좋게 보일 수 있다는 것을 충분히 안다"라며 "저로서는 그 사람의 역량을 활용하고 싶었다"고 해명했다.

서울중앙지검은 사고 직후 공지를 통해 "서울시선관위 고발사건 피고발인(54세)이 오늘 21:15경 사망한 상태로 발견되었다"고 밝혔다.

서울중앙지검은 "고인은 어제(12.2.) 서울중앙지검 경제범죄형사부에 출석하여 변호인 참여 하에 18:30경까지 조사를 받았고, 저녁식사 후 조사를 재개하기로 하였으나 이후 소재가 확인되지 않았다"며 "이런 일이 발생하여 매우 안타깝게 생각하며, 유가족분들께 깊은 애도를 표한다"고 했다.

서초 경찰서 강력계장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고인이 중앙지법 후생관, 예식장 쪽 계단에서 발견됐다"며 "어제 실종신고가 들어왔었다"고 설명했다.

이날 이낙연 대표실 측은 언론에 "(이 부실장이)내부 업무가 아닌 정무직이라서 우리도 못 본지 한참 됐다"며 "복합기 관련 건으로 고발되기 전에 본 게 마지막"이라고 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미래입법과제 상임위 간사단 연석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뉴스1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미래입법과제 상임위 간사단 연석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뉴스1

한편, 이 부실장은 지난 11월에는 모친상을 당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 부실장이 극단적 선택을 하면서 이번 사건은 공소권 없음 처분이 내려지게 됐다. 검찰 사건사무규칙에 따라 피의자가 사망한 경우 검사는 공소권 없음 처분을 내린다.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