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 4일부터 사업자 모집…10일 사업설명회
수도권 공공 유휴부지에 물류시설 조성할 택배사업자 모집

국토교통부는 한국도로공사, 국가철도공단, 한국철도공사, 경수고속도로 주식회사, 수도권 서부고속도로 등 5개 기관과 함께 공공 유휴부지에 생활물류시설을 조성할 택배사업자를 모집한다고 3일 밝혔다.

국토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급증하는 생활물동량의 효율적 처리를 위해, 이들 5개 기관이 관리하는 도로·철도 등 수도권 공공 유휴부지 10곳(2만4천㎡)에 중소 규모 택배터미널 또는 택배분류장 등을 조성할 계획이다
국토부는 올해 6월부터 관계기관과 함께 협의체를 구성해 장기 미사용 공공부지 35곳(13만7천㎡)을 발굴하고, 이 가운데 즉시 활용 가능한 10곳을 연내 공급하기로 했다.

공급 부지는 5개 기관이 관리 중인 고속도로 고가 하부 5곳(1만4천㎡) 및 광역·일반철도 역사 유휴지 5곳(1만㎡) 등으로 이뤄져 있다.

입주 대상 업체는 현재 도심 내 물류 시설 확충이 시급한 택배 사업자로, 중소·중견업체는 업체선정 시 가점을 부여한다.

또 택배기사 과로방지를 위한 종사자 휴게시설 및 자동분류기 설치 여부, 차량 통행·소음 관리 등 지역주민 민원 최소화 노력도 평가 대상이다.

5개 기관은 사업계획서 평가를 통해 적격업체(80점 이상)를 우선 가려내고, 경쟁입찰을 통해 낙찰자를 선정할 예정이다.

참여를 희망하는 업체는 이달 4일부터 각 기관 홈페이지에 게시될 모집공고문을 확인해 입찰에 참여하면 된다.

한국통합물류협회는 이달 10일 사업 설명회를 열어 사업 대상 부지 설명, 사업계획서 작성요령 등을 안내할 계획이다.

한성수 국토부 첨단물류과장은 "공공 유휴부지를 적극 발굴해 적재적소에 물류 시설이 공급되도록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