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 "인위적 난도 조절 없어"
업계 "중위권 붕괴…체감 난도↑"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일인 3일 오전 서울 중구 이화여자외국어고등학교에서 마스크 쓴 수험생들이 고사장으로 향하고 있다. 사진=뉴스1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일인 3일 오전 서울 중구 이화여자외국어고등학교에서 마스크 쓴 수험생들이 고사장으로 향하고 있다. 사진=뉴스1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의 난이도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원격수업을 받아온 고3 재학생과 재수생 사이 학력 격차 우려 때문이다.

3일 교육계에 따르면 올해 수능을 앞두고 등교수업 일수가 줄어든 고3 재학생과 재수생들 사이 학력 격차가 벌어졌다는 주장과 함께 형평성 논란이 빚어졌다.

일부 시·도 교육감들은 정부가 고3 학생을 배려해 수능 난도를 낮춰야 한다고 주장해 왔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지난 6월 기자회견에서 "개인적으로 수능 난도는 현저하게 낮춰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고 전국 시·도교육감협의회도 고난도 문항(킬러문항) 출제를 줄여야 한다는 의견을 교육부에 전달했다.

다만 정부는 난도 조절에 부정적인 입장을 취해왔다.

수능 출제기관인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6월과 9월 모의평가를 치른 결과 재수생과 고3 사이의 학력 격차는 예년 수준 내에 있었다며 "수능에서도 차이가 예년보다 크지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도 지난달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신문방송편집인협회 주최 토론회에 참석해 "인위적 (난도) 조정은 현장의 혼란이 클 것"이라며 평년 수준을 유지한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재수생 역차별 논란이나 '물수능' 비판을 우려한 것으로 풀이된다.

입시업계는 올해 수능이 예년 수준으로 출제되면 '중위권 붕괴 현상'에 따른 체감 난도 상승이 발생할 것으로 내다봤다. 상위권은 사교육을 통해 학습 공백을 없엤지만, 그러지 못한 중·하위권 학생들은 같은 난도의 문제도 더 어렵게 느낄 수 있다는 것이다.

업계 관계자들은 9월 모평 영어에서 1등급 비율이 전년과 비슷한 가운데, 2~3등급 비율이 줄고 5등급 이하 비율은 늘었다며 "코로나19로 중위권은 줄어들고 하위권이 늘어났다"고 지적했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