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소환수사 받던 중 사라져
하루 뒤에…극단적 선택한 듯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실 소속 이모 부실장이 3일 밤 9시쯤 서울중앙지방법원 후생관 인근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이씨가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추정했다.

이 부실장은 이낙연 대표 측이 지난 4월 총선 전 옵티머스 측으로부터 금품을 받았다는 의혹과 관련해 전날 서울중앙지검의 소환 수사를 받았다. 서울중앙지검 측은 이날 “이 부실장이 서울중앙지검 경제범죄형사부에 출석해 변호인 참여하에 오후 6시 반까지 조사를 받았다”며 “저녁 식사 후 조사를 재개하기로 했으나 이후 소재가 확인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서울시 선거관리위원회는 지난달 ‘4·15 총선’에서 종로 지역구에 출마한 이 대표의 선거 사무실 복합기 임차료를 지원받은 혐의(정치자금법 위반)로 이 부실장과 옵티머스 관련 업체 관계자 등 2명을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 이 대표 측은 지난 2월부터 5월까지 옵티머스자산운용 사기 사건에 연루된 업체인 트러스트올로부터 선거 사무실에 설치된 복합기 임차료 총 76만원을 지원받았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이 부실장은 이 대표가 전남지사를 지낼 때 정무특보 역할을 했던 핵심 측근으로 알려졌다.

당시 이 대표 측은 대납 의혹이 불거지자 “복합기는 이 부실장이 지인을 통해 빌려온 것으로, 지인이 트러스트올과 관련 있다는 것을 뒤늦게 알게 됐다”며 “회계 보고 때 복합기가 누락된 것은 실무진의 착오”라고 주장했다. 검찰 수사 과정에서 이 대표가 임차료 지원 관련 사실을 미리 알고 있었던 정황이 드러날 경우 이 대표도 수사 대상이 될 수 있었다. 하지만 이 부실장의 사망으로 관련 수사는 난항을 겪을 것으로 보인다.

최다은 기자 max@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