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재수 등 영향 끼친 듯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치러진 3일 오전 서울 종로구 경복고등학교에 고사장에서 수험생들이 시험지를 받고 답안지에 마킹하고 있다. 사진=뉴스1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치러진 3일 오전 서울 종로구 경복고등학교에 고사장에서 수험생들이 시험지를 받고 답안지에 마킹하고 있다. 사진=뉴스1

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차 대유행 속에 치러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결시율이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교육부와 수능 출제기관인 한국교육과정평가원(평가원)에 따르면 이날 1교시 국어영역 지원자 49만992명 가운데 실제 시험을 치른 수험생은 42만6344명인 것으로 집계됐다. 전체 응시 학생 수 중 13.2%에 달하는 6만4648명의 수험생이 원서만 내고 시험에 응시하지 않은 것이다. 이는 지난해 1교시 결시율 11.5%보다 1.7%포인트 오른 수치다.

이에 따라 올해 수능 결시율은 역대 최고를 기록했던 지난해 수능 최종 결시율 11.7%를 넘어설 것이 확실히 된다. 수능 결시율은 2010학년도 5.8%를 기록한 이후 해마다 늘어 2018학년도 10.5%를 기록하며 처음으로 10% 벽을 뚫었다. 2019학년도 10.9%를 나타낸 데 이어 지난해에는 11%를 넘어서기도 했다.

결시율이 높아진 원인으로는 우선 코로나19의 여파가 꼽힌다. 확진되거나 자가격리자가 될 경우 논술·면접·실기 등 이후 진행되는 대학별고사 응시가 제한될 수 있기 때문에 수능 최저학력기준을 거의 적용하지 않는 학생부종합전형(학종) 위주로 수시에 지원한 수험생 사이에서 수능을 기피하는 경향이 나타났을 것이란 해석이다.

여기에 입시 전문가들은 재수를 염두에 두고 결시하거나 수시에서 수능 최저학력기준이 없는 전형에 하향지원하고 수능을 포기한 수험생의 수도 증가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올해 수능 응시생은 49만3433명으로 1994학년도 수능 도입 이후 처음 50만명 밑으로 내려갔다. 여기에 결시율 또한 역대 최고를 기록하면서 등급 커트라인에도 일정 부분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수능은 영어와 한국사를 제외하고는 상대평가다. 상대평가에서는 1등급 4%, 2등급 11% 등 등급마다 비율이 정해져 있다. 이 때문에 시험에 응시하는 학생이 감소하면 1등급을 받는 학생 수도 줄게 된다.

김수현 한경닷컴 기자 ksoo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